중구 공무원노조 탈퇴 종용의혹 '파장'
중구 공무원노조 탈퇴 종용의혹 '파장'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9.22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부서 조합비 원천징수 집단 철회 '확인'
공무원노조연합 "부당행위 파악되면, 연맹차원 응징"

대전 중구청사 전경. 자료사진
대전 중구청사 전경. 자료사진

대전 중구가 중구공무원노동조합에 가입한 조합원들에게 노조 탈퇴를 종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파장이 일고 있다. 안선영 중구의회 의원(민주)이 '5분 발언'을 통해 "노조 탈퇴종용이 확인됐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중구는 공식적인 해명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대전지역 공무원노동조합 연합회 등은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적극 대응하겠다는 연대 의사를 밝혔다.   

지난 17일 안선영 의원은 중구의회 제221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축제 직원동원 논란을 다룬 <디트뉴스> 보도 등을 언급한 뒤 "언론 보도 이후 귀를 의심케 하는 제보들이 들어왔다. 중구청 집행부의 공무원 노조탈퇴 종용이 있었고, 실제로 탈퇴가 확인됐다"며 "더 기가 막힌 건 중구청 모 부서는 단체로 집단 탈퇴서를 제출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본보가 입수한 '노동조합가입비 원천징수 철회서 제출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월 말부터 올해 6월 말까지 철회서 제출자는 단 1명도 없었으나, 이후 10여 명의 중구 직원이 철회서를 집단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축제를 담당하는 A부서에서 무더기로 철회서를 제출했다. A부서는 총 직원 17명으로 이 가운데 10명의 직원이 철회서를 제출했다. 노조 가입 기준이 6급 이하 공무원으로 규정돼 있는 만큼 이 부서에 속한 조합원 대다수가 집단 철회를 한 것으로 해석된다.

철회서를 제출한 기간은 노조가 17개 동 행복센터 직원 207명을 상대로 효문화 뿌리축제 운영방법 개선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를 내부 게시판에 올린 7월 말로 파악됐다.

중구 노조 관계자는 "10여 명 조합원이 모두 같은 날 철회서를 제출했다"며 "이 가운데 일부가 지난달 말부터 실제 탈퇴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노조를 탈퇴하기 위해선 원천징수 철회서 대신 탈퇴서를 제출해야 한다"며 "추가 탈퇴자 여부 등에 대해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중구 노조 관계자는 이 같은 사실에 대해 중구청 집행부에 항의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대전공무원 노조 등도 심각한 상황으로 인식,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대전공무원노조연합회 관계자는 "집행부 개입이 있지 않고서 가능한 일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아직 회기중이라 중구 집행부와 중구의회가 어떤 태도를 갖고 있는지 주시하고 있다. 부당 행위에 대해 파악되면 연맹 차원에서 반드시 응징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 중구의원은 "공무원 노조 조직은 일반 노조와 다르기 때문에 암암리 발생하는 노조 탄압을 볼 때 매우 안타깝다"며 "그동안 원천징수 철회 이력이 없었던 만큼 관련 제보 등을 고려할 때 이는 명백한 노조탄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본보는 중구에 공식입장을 요청했으나 구는 "자세한 사항은 잘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