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철 도철사장 인사청문, 3대 쟁점은?
김경철 도철사장 인사청문, 3대 쟁점은?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9.19 17: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대전시의회 도시철도공사 신임사장 인사청문간담회
‘공사노조 반대 입장, MB식 교통민영화 역할, 부동산 투기의혹’ 쟁점

19일 대전시의회 인사청문간담회에 참석해 청문위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19일 대전시의회 인사청문간담회에 참석해 청문위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에 대한 대전시의회 인사청문간담회에서 청문위원들은 공사 노조가 우려하는 민영화에 대한 입장, 이명박 정부 철도민영화에 일조한 경력, 투기성으로 해석되는 부동산 취득 경위 등 3대 쟁점을 집중적으로 질의했다.

19일 시의회 인사청문간담특별위원회에 출석한 김경철 내정자는 노조가 우려하는 민영화 가능성을 일축하는 한편 자신이 가지고 있는 공공교통 철학을 강조하며 청문위원들의 공세를 적극적으로 방어했다. 부동산 취득 경위와 관련해서는 현금자산을 부동산에 투자하라는 전문가 조언을 통한 결정이었다고 해명했다. 

가장 먼저 질의에 나선 김찬술 의원(대덕2, 민주)은 “부인과 자녀까지 포함해 다수의 주택과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데, 다른 것은 몰라도 서울 성수동의 도로부지 매입은 본인이 업무상 알게 된 정보를 활용한 투기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공세를 폈다. 

서울시 교통정책에 관여하고 한국교통연구원장을 지내면서 얻게 된 정보를 투자에 활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것. 

이에 대해 김 내정자는 “저와 아내의 퇴직금, 살던 집을 전세 주면서 생긴 총 30억 원의 현금자산을 어떻게 할 것이냐 컨설팅을 받았고, 부동산에 투자하라는 조언을 따랐다”며 “2007년 서울시 조례로 도로 등 부속토지도 재개발 재건축(보상대상)에 포함되면서, 서울에서는 (도로부지도) 일반적으로 거래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직무상 얻게 된 정보와는 무관하다는 이야기다.   

민영으로 출발한 서울지하철 9호선 운영사의 초대 사장을 역임한 김 내정자에 대해 ‘민영화 전문가가 아니냐’는 추궁도 이어졌다. 대전도시철도공사 노동조합이 김 내정자 임용을 반대하고 있는 핵심적인 이유이기도 하다. 

윤용대 의원(서구4, 민주)은 “노동조합이 부적격하다고 말이 많다. 서울지하철 9호선의 경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서울시장 재임시절 추진된 일이고, 해외기업에 막대한 이익을 안겨 준 사업이다. 대전에서도 교통민영화를 추진할 계획이냐”고 따져 물었다. 

오광영 의원(유성2, 민주) 역시 “과거 논문이나 인터뷰 자료 등을 살펴보니, 후보자가 효율성을 강조하는 민영화 전문가라고 인식된다. 정체성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압박했다.  오 의원은 오후 질의에서도 “김 내정자가 학자로서 서울지하철 9호선과 KTX 민영화 논리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 것 아니냐”는 취지로 정체성 문제를 파고들었다. 

김경철 내정자는 “노동조합의 반대의견을 알고 있다. 그러나 만나서 대화하면 제 진정성을 알 수 있을 것”이라며 “30년 동안 공공교통을 위해 일했다. 내 정체성은 공공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이 행복하고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자는 연구자이자 지원자”라고 설명했다. 

김 내정자는 서울 9호선 민영화와 관련 “9호선 민영화는 시작 당시부터 방향이 정해져 있었던 것”이라며 “정부와 민간의 협상에서 정부 측의 금융전문성 부족, 민간이 운영하다보니 적절한 시기에 차량을 공급하지 못해 지옥철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며 한계를 지적했다.

대전도시철도공사를 민영화하려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는 “현실성 없는 일”이라고 일축하며 “공사 사장이 결정할 사안이 아니고 권한도 없다. 시장과 여기 계신 시의원님들이 결정할 일”이라고 맞받았다. 

청문위원들의 질의에 앞서 김 내정자는 “대전은 제2의 고향”이라며 “제 역량과 지식을 통해 대전을 공공교통 중심도시로 새롭게 만드는데 기여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시의회 인사청문간담 특위는 오는 23일 김 내정자의 적격 여부를 담은 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밭골 2019-09-23 09:15:35
30대 초반의 아들에게 8억상당의 주택을 구입했다고 하던데, 3억은 대출이라면 나머지 5억은 누구의 자금인가요? 아버지의 자금이라면 증여세는 납부를 했는지, 아들의 자금이라면 5억이라는 자금은 어디에서 나왔는지 밝혀야 되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