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허태정 후원금 쪼개기 의혹 건설업체 압수수색
검찰, 허태정 후원금 쪼개기 의혹 건설업체 압수수색
  • 박길수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09.19 12:3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전 대전지검 공공수사부 수사관 등 직접 방문

검찰이 허태정 대전시장에 대한 후원금 쪼개기 의혹으로 수사의뢰된 A 건설업체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19일 대전지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공공수사부 소속 수사관 3~4명이 대전 서구  A 건설 본사 임원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지난달 대전선거관리위원회가 A 건설 임직원 10여명이 지방선거 당시 허 시장 선거 캠프에 2000만원 상당의 후원금을 쪼개기 했다는 의혹으로 검찰에 수사의뢰한 것에 대한 후속 조치로 풀이된다.

검찰은 선관위가 수사의뢰한 사건을 옛 공안부인 공공수사부에 배당하고 관련 수사를 진행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다보니 구체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며 "일단 수사를 해봐야 (후원금 쪼개기 여부를)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박이 2019-09-27 08:59:28
갑자기 홍길동이 생각나네.

대전시민 2019-09-24 09:24:49
나 떨고 있니.............

유성이 2019-09-20 18:22:38
검사 포함 수사관 30여명 인걸로 아는데..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