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정치권 시민단체,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촉구
세종 정치권 시민단체,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촉구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9.18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지방분권 세종회의가 보도자료를 통해 "청와대는 혼란을 방지하고 국정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세종집무실 설치 여부에 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18일 지방분권 세종회의가 보도자료를 통해 "청와대는 혼란을 방지하고 국정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세종집무실 설치 여부에 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종시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가 전날 한 매체에서 '청와대가 세종시에 대통령 제2집무실을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입장을 분명히 밝히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18일 지방분권 세종회의(이하 세종회의)는 보도자료를 통해 "청와대는 혼란을 방지하고 국정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세종집무실 설치 여부에 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정적인 의지가 의심되는 상황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이런 상황에 대한 본질적 책임은 청와대에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추진 중인 국회 세종의사당 및 제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정책과도 배치된다"며 "청와대의 불분명한 태도와 모순되는 정책은 불필요한 혼란을 야기하고 국정 신뢰도를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청와대는 국가 균형 발전과 행정 비효율 해소를 위해 세종집무실 설치를 조속히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18일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이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더 이상 말이나 쇼로 시민들을 우롱하지 말고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통해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여줄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18일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이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더 이상 말이나 쇼로 시민들을 우롱하지 말고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통해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여줄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세종시당도 논평을 통해 "대통령 세종집무실을 무산시키기 위해 부정적인 기류를 거론하기 시작했다"며 "광화문 대통령 집무실 대신 설치하겠다던 세종집무실이 무산되는 것은 대통령 공약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들은 "이번에도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까지 무산시킨다면 정말로 민주당은 양치기 소년이라는 오명을 벗을 수 없을 것"이라며 "민주당은 더 이상 말이나 쇼로 시민들을 우롱하지 말고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통해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여줄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해당 기사와 관련해 "현재 결정된 바 없고, 논의 중인 사안"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