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정용기 “文, 국민에 사과하고 책임져야”
정진석‧정용기 “文, 국민에 사과하고 책임져야”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9.1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앞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서 ‘맹비판’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왼쪽)과 정용기 정책위의장.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왼쪽)과 정용기 정책위의장.

18일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한 충청권 의원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싸잡아 비판하며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정진석 의원(4선. 충남 공주‧부여‧청양)은 “문 대통령은 조국(장관)에게 쏠렸던 공분이 이제 자신에게 옮겨가고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며 “사법개혁‧검찰개혁의 적임자라고 임명했지만, 정작 조국 씨는 방해꾼이고 훼방꾼에 불과하다”고 평가 절하했다.

정진석 "조국‧정경심은 '경제 샴쌍둥이'"
"국민 편인 우리가 승리의 노래 부를 것"

그는 먼저 조 장관을 겨냥해 “장관 자리에 앉자마자 수사권을 강화해 검찰의 힘을 빼려는 것 아닌가. 이것은 법무부장관의 이해충돌에 해당하는 것”이라며 “사모펀드도 이해충돌, 공사 구분 없이 이해충돌의 연속”이라고 몰아세웠다.

이어 “이런 사람을 장관에 임명한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 이것이 국민의 요구”라며 “국민 앞에서 조국이 했던 모든 말이 하나둘 거짓말로 드러나고 있다. 고려대 입학 때 제1저자 논문을 제출했던 적 없다고 했고, 블라인드 펀드라 아무것도 모른다고 했는데 다 밝혀지고 있다. 박근혜‧최순실이 경제공동체라면 조국‧정경심은 ‘경제 샴쌍둥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이 조국 게이트의 끝이 보인다. 이 싸움은 그리 오래가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승리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가 잘해서가 아니라 국민 편에 서있기 때문이다. 청와대와 민주당, 정의당은 결코 국민 편에 서있지 않다. 이 싸움은 옳고 그름, 정의와 불의 싸움인데, 국민 편에 서있는 우리는 반드시 승리의 노래를 부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용기 "대통령, 헌법 농단‧국민 우롱 보고만 있어"
"국민 저항권 발동해 정권 독재 중단시켜야"

정용기 정책위의장(2선. 대전 대덕구)도 조 장관을 임명한 문 대통령을 압박하며 국민적 결집을 호소했다.

정 의장은 문 대통령을 향해 “상황이 여기까지 왔는데 아무 말씀 안하고 그냥 뭉개고 계시면 되겠나. 최고 책임자 아닌가”라며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고 본인도 책임을 져야 대통령 아니겠느냐”고 따졌다.

“추석 연휴 이후 며칠간 사실을 보면 조국이라는 사람이 국회 인사청문회와 국민 대표기관인 국회를 마음껏 가지고 놀았다는 것이 그대로 드러나고 있다. 헌법 농단, 국민을 우롱한 사람이다. 그런데 그냥 보고만 계신가”라고 압박했다.

정 의장은 “헌정 사상 처음으로 삭발을 하고 국민의 대표기관인 입법기관 전‧현직 국회부의장 삭발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이 그냥 계시면 되나”라며 “이 땅의 청년‧학생들이 참을 수 없다고 시국선언을 하고 집회에 나서고 있다. 그런데 대통령은 유엔총회에 나가 무슨 연설을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쯤 되면 국민들께서 자연법에 근거한 저항권을 발동해 이 정권의 독재를 중단시켜야 하는 상황까지 왔다”며 “이제 모두 함께 떨쳐 일어나 한국당의 ‘저스티스 리그(Justice League)’에 동참하고, 정의로운 세상과 공정으로 국민이 하나로 통합되는 자유 대한민국으로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은 지난 17일 조국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공정과 정의를 내세운 기구 ‘저스티스 리그’를 출범했고, 정 의장은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