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에 대한민국 물재해 대응 기술 전수
인도네시아에 대한민국 물재해 대응 기술 전수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09.1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 16일부터 28일까지 인도네시아 공무원 대상 ‘홍수예경보 역량강화’ 국제교육

인도네시아 교육생들이 한국수자원공사 시설에서 현장실습을 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16일부터 28일까지 대전 유성구 전민동 한국수자원공사 인재개발원에서 인도네시아 공공 사업부 공무원 15명을 대상으로 ‘인도네시아 찌따룸강 홍수예경보 역량강화’ 국제교육을 실시한다.

찌따룸강(Citarum River)은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와 인근  수도권에 생활용수를 공급하는 약 300㎞ 길이의 강으로, 매년 홍수 피해가 반복되고 있으며 수질 오염 정도도 높다.

교육 내용은 찌따룸강 지역의 물환경 특성을 반영해 ▲물관리 정책 및 제도 수립 ▲홍수예경보 체계 운영 효율화 및 현대화 ▲기후변화 대응 물관리 방안 등이다.

특히 우리나라가 지난 2017년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으로 찌따룸강 상류지역에 설치한 홍수예경보시설 등 현지 사례를 중심으로 홍수 대응 역량강화와 시설운영 효율성 향상을 위한 맞춤형 과정을 진행한다.

이를 위해 한국수자원공사 전문가와 2017년 당시 찌따룸강 홍수예경보시설 개발 참여자로 강사진을 구성하고 현지 여건과 경험을 반영해 교육효과를 극대화 할 계획이다.

또 한국수자원공사는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통합물관리’와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홍수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경험 등 물재해 관련 대응 기술과 전략을 공유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전국의 다목적댐 등 물관리 시설을 실시간으로 통합운영하는 ‘물관리 종합상황실’과 위성 및 레이더를 활용한   ‘수재해정보 플랫폼센터’, 대청댐 등 한국수자원공사의 주요 시설에서 현장학습을 진행한다.

이밖에 대청댐 인근의 ‘수문조사 교육장’에서 유량측정 실습을 실시하는 등 입체적인 학습도 병행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지구촌 물 문제 해결을 위해 2000년부터 한국국제협력단과 함께 국제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올핸 인도네시아를 비롯해 필리핀, 알제리, 파키스탄, 요르단 등 22개국 100여 명이 교육에 참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