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군소정당, 내년 총선 활로 있나
충청권 군소정당, 내년 총선 활로 있나
  • 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9.1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임명 이후, 민주-한국 지지율 소폭 ‘하락’
거대 양당 실망과 피로감 누적..‘반사이익’ 기대?

충청 정치권은 내년 총선에서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양당 구도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는 가운데 군소정당 선전 여부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충청 정치권은 내년 총선에서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양당 구도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는 가운데 군소정당 선전 여부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추석 명절을 기점으로 내년 총선이 7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충청권 여야도 명절 연휴 기간 민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총선이 다가오고 있음을 실감하는 분위기이다.

충청권은 지역정당 퇴장 이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양당 구도가 고착화되고 있다. 상대적으로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군소정당은 인지도와 존재감이 크게 약화된 상황.

따라서 지역 정치권은 내년 총선에서도 거대 양당 구도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는 가운데 군소정당 선전 여부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

특히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전후로 지역민들의 거대 양당에 실망과 피로감이 누적되면서 그 여파가 군소정당에 반사이익을 가져올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이들 군소정당은 준(準)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경우 내년 총선에서 약진할 수 있다는 데 기대를 걸고 있다.

무엇보다 충청지역 유권자는 중도성향이 강하고, 부동층 비율이 높다는 데에서 이들 표심의 향배가 내년 총선 결과를 좌우할 전망이다.

tbs・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9~11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503명을 대상을 한 여론조사 (95%신뢰수준에서 ±2.5%p)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 보다 0.9%p오른 39.5%, 한국당 역시 0.9%p 증가한 30.1%를 각각 기록했다. 이어 정의당 6.2%, 바른미래당 5.2%, 민주평화당 1.8% 순이었다.

충청권은 민주당이 전주보다 1%p 내린 40.1%, 한국당은 5%p 감소한 27.2%로 격차가 벌어졌다. 바른미래당은 7.3%로 정의당(4.6%)과 민주평화당(4.3%)에 앞서며 3위를 기록했다. 무당층(부동층)은 1.9%p 늘어난 14.2%.

조 장관 임명(9일) 이후 하락한 충청권 민주당 지지율은 부동층으로, 한국당은 부동층과 바른미래당으로 분산된 것으로 판단된다.

일각에서는 민주평화당의 경우 ‘호남당’ 이미지가 강한데다 최근 분당(分黨)으로 충청권 군소정당 표심은 사실상 바른미래당과 범 여권인 정의당으로 갈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충청권은 여전히 민주당과 한국당의 양강 대결로 총선이 치러질 것”이라며 “군소 정당이 틈새시장을 파고들려면 거대 양당과 차별화된 전략과 의제를 발굴해야 하지만, 이를 뒷받침할 구심점과 조직력 한계 극복이 최대 과제”라고 진단했다.

“막연히 양당체제 반사이익만 기대한다면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더라도 유의미한 결과를 얻을 수 없다. 또 선거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도 덧붙였다.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