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2] 앙카라 한국공원
[132] 앙카라 한국공원
  • 정승열
  • 승인 2019.09.16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승열 법무사
정승열 법무사

터키의 수도 앙카라에서도 중심지인 앙카라 중앙역(Ankra Gari)에서 도보로 약 5분 정도 떨어진 곳에 한국공원(Ankara Kore Şehitleri Anıtı)이 있다.

한국공원은 서울시가 1971년 8월 앙카라시와 자매결연을 한 후, 터키가 6·25· 때 UN군의 일원으로 참전하여 목숨을 바친 희생자들을 기리며 조성한 공원이다.

서울시에서는 1973년 11월 터키공화국 수립 50주년에 맞춰서 이곳에 한국공원을 조성하여 앙카라시에 헌정했는데, 매년 6월 25일 터키주재 한국대사관과 터키 참전용사협회에서 6·25 기념행사를 개최하는 등 한국 터키 간의 우의를 돈독하게 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터키는 한국전에 참전한 16개 UN군 중 미국, 캐나다, 영국에 이어 네 번째로 많은 1만5000명의 군대를 파견해준 국가로서 1950년 10월 17일부터 1953년 7월 27일 정전 때까지 2만 1212명의 병력을 파병하여 경기도 용인시 김량장리 전투와 판문점 동북부 네바다 전투에서 큰 전공을 세웠다.

전쟁 동안 전사 721명, 부상 2147명, 실종 175명, 포로 346명이 희생된 우리의 혈맹국가이다. 한국전 때 희생된 터키 병사들은 그동안 다른 외국군 희생자들과 함께 부산의 UN군 묘지에 안장되어 있다가 앙카라에 한국공원 조성 후 유골들 일부를 채취하여 한국공원으로 이장했다고 한다.

앙카라중앙역
앙카라중앙역

1. 한국공원 입구
1. 한국공원 입구

1-1. 한국공원담장
1-1. 한국공원담장

 한국공원은 시내 네거리의 가각지점에 있어서 찾기 쉬울 뿐만 아니라, 특히 격자형 담장에는 터키 국기와 태극기를 엇갈리게 장식하고 있어서 멀리서도 한국 관련 시설인 것을 한눈에 알 수 있다. 

격자형 창살로 담장을 설치해서 공원 내부가 그대로 드려다 보이는데, 낯설고 물선 머나먼 이국땅에 두 나라의 인연과 우호를 알리며 한국을 알리는 상징물이 있다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 아닐 수 없다. 다만 네거리의 한쪽은 지하차도여서 약간 불편한 점이 있다.

 한국공원의 입장료는 무료이고, 공원 안에 들어서면 1만 여㎡(약 3,100평)의 부지에 팔각정과

공원 가운데에 9m 높이의 4층 석탑이 있다. 입구 오른편에 있는 한국식 팔각정 건물은 공원의 관리사무소로 사용되고 있고, 공원은 관리인을 두긴 했어도 거의 방치상태인 듯 보였다.

사실 공원에는 한국전에 참전했다가 희생된 터키병사들의 위령탑이 전부라고 할 정도이다.

4. 공원관리사무소
공원관리사무소

기념탑은 경주 불국사의 석가탑을 이미지화했다고 하며, 기념탑의 기단부에는 희생자들을 기리는 제단을 설치했다. 기념탑으로 올라가는 계단 오른쪽에는 한글로 ’한국참전 토이기 기념탑’이라고 새겼으며, 그 위에는 한국전에서 희생된 터키 병사들의 이름과 계급, 출생연도, 사망 일자 등이 기록된 명단을 새겨 두었다.

그런데 참전기념탑이 마치 어린이들의 장난감인 레고나 블록쌓기한 것처럼 투박하고 한국 특유의 섬세함을 전혀 찾아볼 수 없어서 약간 무성의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뿐만 아니라 ‘토이기’란 단어도 40년 전인 1973년 당시 ‘터키(Turkey)’의 옛날식 표현이어서 21세기의 시각으로서는 고리타분하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이렇게 공원을 조성하여 앙카라시에 헌정한 후 오래도록 기념탑이나 팔각정 이외에 아무런 업그레이드가 없다는 것은 한국공원을 찾는 터키인들은 물론 혹시라도 이곳을 찾는 외국인들에게 발전된 한국과 서울의 이미지를 오해하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신중하게 검토해보아야 할 것 같다.

3. 한국전 참전기념탑
3. 한국전 참전기념탑

3-1. 탑비
3-1. 탑비

3-3. 희생자 제단
3-3. 희생자 제단

3-2. 한국참전비문
3-2. 한국참전비문

넓은 공원 한쪽에 터키 병사들의 영웅적인 전투나 활동 모습 그리고 전쟁 후에 발전된 한국의 모습을 소개하는 자료와 전시물이 있는 홍보관을 만든다면 한국을 도와준 터키인들에게도 보람을 느끼고, 한국을 재인식하게 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참고로 국내에서도 1974년 9월 터키군의 격전지였던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에 터키군 참전비를 세웠고, 또 1971년 8월 서울시와 터키의 수도 앙카라시가 자매결연을 기념하여 1977년 5월 여의도에 ‘앙카라공원’이라는 자매 근린공원을 조성했다.

특히 여의도의 앙카라공원의 곳곳에 놓인 벤치들은 점심 식사를 마친 직장인들의 휴식 장소로 인기가 높은데, 1992년 8월에는 이곳에 터키의 전통적인 건물인 2층 포도농장 주택 ‘앙카라 하우스’를 만들었다.

앙카라 하우스의 1층은 앙카라시에서 제공한 이슬람식 기도실, 거실, 주방을 만들고, 2층은 응접실, 객실, 침실 등이 재현되어 있다. 그리고 터키의 전통 생활기구와 농기구 등 800여 점이 전시되어 있어서 터키의 역사와 전통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데, 그중 16세기 초 오스만 튀르크 제국 시대부터 혼례나 축제 때 입던 전통의상과 은거울 등의 수제품은 현지에서도 귀중품으로 분류되고 있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