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8:03 (월)
김종환 한국당 세종시당 홍보위원장, 조국 장관 사퇴 촉구 삭발
김종환 한국당 세종시당 홍보위원장, 조국 장관 사퇴 촉구 삭발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9.11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정부세종청사앞에서 삭발식 기자회견..."국가적 위기 행동으로 밀알 될 터"

김종환 자유한국당 세종시당 홍보위원장이 11일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 삭발 기자회견을 가져 주목이 되고 있다. 사진은 김 홍보위원장이 삭발하고 있다.
김종환 자유한국당 세종시당 홍보위원장이 11일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 삭발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은 김 홍보위원장이 삭발하고 있다.

김종환 자유한국당 세종시당 홍보위원장이 11일 전국에서 두번째로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 삭발식을 가져 주목이 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삭발식을 갖고 "문재인 정권은 국민들의 민심을 거스르고 끝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며 오만과 독선의 폭정으로 국민들에게 선전포고를 했다"며 "국가적인 위기 앞에 먼저 실천하는 행동으로 한 알의 밀알이 되기위해 삭발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회견문에서 "가정에서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역사 앞에 부끄러운 아버지가 되지 않기 위해 세종의 시민이고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조그만 힘이라도 보태기 위해 삭발을 결정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편법, 비리도 모자라 국민들에게 거짓말까지 하고 있는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고 대한민국의 상식과 정의는 실종되고 민주주의는 사망을 하고 말았다"며 "최근 조국게이트를 보면서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법치가 실종된 대한민국의 모습을 무엇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참 난감하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편법과 비리에 검찰의 수사를 받아야 할 인사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작금의 상황을 우리 후손들에게 물려줘서는 절대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톤을 높였다.

김위원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한 대한민국의 법과 정의를 외칠수 자격이 있는지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내려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11일 자유한국장 세종시당 당직자들이 김종환 홍보위원장의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 촉구 삭발과 함께 조국 장관의 사퇴구호를 외치고 있다.
11일 자유한국장 세종시당 당직자들이 김종환 홍보위원장의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 촉구 삭발과 함께 사퇴구호를 외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