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18:37 (일)
충남도내 353개 업체,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 우려
충남도내 353개 업체,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 우려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9.10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아산.당진,서산 등 북부권에 집중
도 "현장방문 해 1:1 맞춤형 실태 조사, 지원 할 것"

유재룡 충남도 경제정체과장이 10일 일본 수출 규제 관련 도의 대응상황 및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유재룡 충남도 경제정체과장이 10일 일본 수출 규제 관련 도의 대응상황 및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지난달 2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이후, 피해가 우려되는 충남도내 기업이 353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현재까지 반도체 관련 2개 업체가 각각 3억과 2억 등 유동성 확보를 위한 긴급자금을 지원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도 유재룡 경제정책과장은 10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수입품목 및 관련 업체를 분석했다"며  "도와 시군 합동 태스크포스 팀을 구성,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도가 무역협회 수출입 통계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 수입에 의존하는 도내 기업은 총 391곳으로, 이 가운데 규제대상 품목을 수입하는 업체는 353곳으로 파악됐다.

353개 업체 가운데 83.8%가 천안·아산 등 북부권 4개 지역에 입지했으며 구체적으로는 천안 168곳, 아산 87곳, 당진 27곳, 서산 14곳 순이다.

특히 충남의 대일 수입품목 중 수입금액이 1000만 달러 이상이면서 대일 수입비중이 50% 이상인 22개 품목을 수입하는 업체는 55곳으로, 천안이 28개 업체로 가장 많았으며, 품목별로는 반도체제조용장비관련 품목이 25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도는 시군, 충남연구원과 합동 TF팀을 구성,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별 일대일 맞춤형 실태조사를 통해 기업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업체의 건의사항 등을 청취, 정책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도가 지원해 줄수 있는 안내책자도 발간해 피해 발생이 우려되는 353개의 모든 업체에 배포, 단순히 피해신청 접수를 벗어나 현장 활동을 강화한다.

한편 도가 분석한 무역협회 통계자료를 보면  충남의 대일본 수입비중은 전체 수입액 중 7.94%인 30억 6900만 달러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 중 규제 대상 품목은 527개, 29억 760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규제대상 품목에 대한 수입비중은 △철강제품 30.77% △석유화학제품 21.65% △정밀화학 11.00% △정밀기계 10.77% 순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