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박래 서천군수, 태풍 피해 추석 전 복구 지시
노박래 서천군수, 태풍 피해 추석 전 복구 지시
  • 이정석 기자
  • 승인 2019.09.0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태풍피해 대민지원 논의 등 대책 회의 개최
태풍피해 37건 접수, 인명 피해는 없어

노박래 서천군수가 9일 긴급 회의에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복구를  추석전까지 신속히 마무리 할 것을 지시하고 있다.
노박래 서천군수가 9일 긴급 회의에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복구를 추석전까지 신속히 마무리 할 것을 지시하고 있다.

노박래 서천군수는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복구를 추석 전까지 신속히 실시할 것을 지시했다.

노 군수는 9일 재난 관련 부서장들과 회의를 열어 피해 상황과 복구계획을 보고 받은 자리에서 신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이날까지 군에 접수된 태풍피해는 총 37건으로 도로와 가로수 등 공공시설 피해가 9건, 농·수산물 등 사유시설 피해가 28건으로 집계됐다. 인명피해는 단 한 건도 없었으나, 농경지 피해 면적은 전체 1만55㏊ 중 52㏊, 과수는 112㏊ 중 1.5㏊, 하우스 피해는 40동이다.
 
군은 앞서 지난 8일 도로시설과 가로수·가로등·체육시설 등의 공공시설 피해가 경미한 곳은 모두 응급조치를 완료했다.

노박래 군수는 “대민지원 및 자원봉사 동원계획을 신속히 수립해 피해복구가 명절 전에 모두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며 “군민들이 불편 없이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응급복구 시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