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8:46 (일)
세종시 지붕유실 등 크고작은 10건의 피해발생
세종시 지붕유실 등 크고작은 10건의 피해발생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9.07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제13회태풍 '링링'이 세종시를 지내가면서 어진동 한 공사현장 비계의 가림막이 바람에 맥을 못추고 펄럭이고 있다.
7일 제13회태풍 '링링'이 세종시를 지내가면서 어진동 한 공사현장 비계의 가림막이 바람에 맥을 못추고 펄럭이고 있다.

세종시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소정면의 한 공장 지붕이 날라가거나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태풍이 지나가면서 세종시에는 크고작은 피해신고가 10건에 이르고 있다. 전신주 스파크 신고 2건, 나무 쓰러짐 5건, 간판 흔들림 1건 등이다.

이날 오전 6시 57분께 소정면 한 고물상작업장 판넬지붕이 철길 전성으로 날라가는 피해가 발생했다.

또 어진동 세종호텔공사장에서는 공사용 비계가 휘는 피해를 봤고 연동면 내판리 삼성전기 옆에서 도로위에 명학산단에서 날라온 대형천막이 도로를 덮었다.

조치원읍과 전의면,전동면,금남면 등 도로옆이나 공원 등에서 나무가 바람에 쓰러지는 피해를 입었다.

세종시 관계자는 "태풍이 오후 1시께 태안·서산 서쪽에 지나고 있어 아직 안심하기는 이르다"며 "지속해서 관찰하고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