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20 (금)
대전 A형간염 바이러스 유통업체서도 발견
대전 A형간염 바이러스 유통업체서도 발견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9.0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당판매 조개젓과 동일한 유전자형, 전량 수거 조치

대전 서구 소재 일반음식점 양념조개젓에서 발견된 A형 간염 바이러스는 유통 판매업소를 통해 전파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시는 해당 유통판매업소 제품을 수거해 대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음식점에서 발견된 바이러스 유전자와 동일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유통판매업소 제품에서 발견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와 환자의 것이 동일한 유전자형이라는 답변을 받았다는 것.

이에 따라 대전시는 관련 유통판매업소에 보관중인 동일제품에 대해 판매중지 조치를 취했다. 또한 수입업소 관할관청인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은 회수 조치를 진행 중이다.

시는 일부 A형간염 환자발생의 원인이 조개젓 섭취로 확인됨에 따라 관련 제품의 철저한 수거조치와 추가 환자발생 여부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등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유통경로를 철저히 파악하고 제품을 폐기하는 등 신속하게 조치 중”이라며 “시민들께서는 A형간염 예방접종과 더불어 음식은 조리해서 섭취하고 날 음식은 가급적 피하는 등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