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18:37 (일)
새 단장 마친 '대전통일관' 운영 재개
새 단장 마친 '대전통일관' 운영 재개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9.0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6일 오후 2시 엑스포과학공원 내 위치한 ‘대전통일관’에서 통일부와 함께 재개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남북이야기를 한 눈에 보고 느낄 수 있는 ‘대전통일관’이 새 단장을 마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대전시는 6일 오후 2시 엑스포과학공원 내 위치한 ‘대전통일관’에서 통일부와 함께 재개관식을 가졌다고 이날 밝혔다.

2001년 개관한 대전통일관은 ▲북한연구실 ▲역사연구실 ▲평화연구실 ▲함께 꿈꾸는 미래 ▲4D영상체험관 등 5개 분야로 재구성됐다.

또 대한민국 과학 중심도시에 걸맞게 통일한국을 상상해 볼 수 있도록 ‘통일상상연구소’라는 테마로 조성했다.

새롭게 만들어진 4D영상체험관은 ‘철마는 달린다’를 주제로 24명이 동시에 관람이 가능하다.

한빛탑과 엑스포기념관 인근에 위치한 대전통일관은 유아 및 학생들의 교육장소로 인기가 높다.

이은학 시 자치분권과장은 "기존 설명판과 단순 물품 위주로 구성된 전시물을 세련된 콘텐츠로 재구성하고 첨단 4D 영상관으로 재단장 했다"며 "홍보를 강화하고 시티투어 코스로 활용하는 등 많은 시민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