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 돈암서원 등 한국 서원,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
논산 돈암서원 등 한국 서원,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
  • 이상진 기자
  • 승인 2019.09.05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한국의 집에서 등재인증서 및 감사패 전달-

박남신 논산시 부시장(사진=왼쪽)이 정재숙 문화재청장으로 부터 돈암서원 세계문화유산 등재 인증서를 전달받고 있다.(사진=논산시 제공)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이 5일 서울 중구 필동 한국의 집에서 진행됐다.

문화재청 주관으로 진행된 기념식은 문화재청과 광역시·도와 기초자치단체장, 서원 대표자, 한국의 서원 통합보존관리단 주요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논산 돈암서원을 비롯한 전국에 산재된 서원 9곳은 지난 7월 세계유산위원회로부터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받는 성과를 냈다.

조선후기 교육 및 사회적 활동에서 널리 보편화되었던 성리학의 증거로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Outstanding Universal Value)'를 지니고 있음을 인정받았다.

돈암서원은 조선시대 예학(禮學)의 종장(宗匠) 사계 김장생 선생의 학문을 계승했던 기호유학의 본산이다.

기념식에서는 유네스코에서 발급한 세계유산 등재인증서 전달과 더불어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큰 역할을 수행한 한국의 서원 통합보존관리단(이사장 이배용)의 공로를 기리기 위한 문화재청장의 감사패도 함께 전달됐다.

논산시는 돈암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를 홍보하고 시민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기 위한 다양한 기념행사를 준비 중이다.

오는 17일은 돈암서원에서 등재 기념 고유례, 29일은 등재를 기념하는 논산 시민의 날 축하음악회가 마련된다.

한편, 이번에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서원은 돈암서원을 비롯, 영주 소수서원, 함양 남계서원, 경주 옥산서원, 장성 필암서원, 달성 도동서원, 안동 도산서원, 안동 병산서원, 정읍 무성서원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