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교육청, 태풍 ‘링링’ 대비 비상대책회의 가져
세종시교육청, 태풍 ‘링링’ 대비 비상대책회의 가져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9.05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부터 ‘비상대책반’ 구성·운영, 상황 모니터링 유지
취약시설 점검 철저, 사고 발생 시 대처 요령 안내

 

5일 최교진 세종교육감이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재난대응체계 ▲학사운영 ▲현장체험 ▲돌봄 교실 ▲교육시설 안전 등의 사항을 점검했다.
5일 최교진 세종교육감이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재난대응체계 ▲학사운영 ▲현장체험 ▲돌봄 교실 ▲교육시설 안전 등의 사항을 점검했다.

세종시교육청이 5일 제 13호 태풍 ‘링링’에 대비해 관내 각급학교에 주의사항을 안내하고, '교육감 주재 비상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날 최교진 교육감은 재난에 대비해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재난대응체계 ▲학사운영 ▲현장체험 ▲돌봄 교실 ▲교육시설 안전 등의 사항을 점검했다.

시교육청은 지난 4일부터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상황 모니터링, 유관기관 협조체계 유지, 비상연락망 확인 등을 수행해오고 있다.

또한, 3일과 4일 관내 각급학교에 ▲기상상황 수시 확인·전파 ▲안전수칙 계기 교육 ▲비상연락망 유지·확인 ▲취약시설 점검 및 피해 예상 지역 출입제한 조치 실시 ▲등하굣길 통학 안전관리(하천 인근 통학 자제) ▲특보 발령 시 등·하교시간 조정 및 임시휴업, 실외수업 자제 등 학사운영조정을 적극 검토하는 내용으로 하는 안내 공문을 발송했다.

인명 혹은 교육시설의 피해 발생 시 기 배포한 행동매뉴얼을 참고해 우선 조치하고, 세종시교육청으로 즉시 보고할 것도 당부했다.
 
최 교육감은 “각급학교는 안내 공문을 철저히 숙지하여 안전조치를 하여주기 바란다”며“특히, 사전 안전점검을 철저하게 실시하고, 사고 발생 시 119 신고 등 신속하게 초동 대처를 취하며, 교육청에 피해 현황 등을 적극 보고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 13호 태풍 ‘링링’이 7일 세종시를 비롯한 한반도를 지나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