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항생제 내성균 신규 치료 옵션 확보 관건”
이명수 “항생제 내성균 신규 치료 옵션 확보 관건”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9.05 14: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생제 다제내성균 감염 증가, “특수성 고려한 제도 검토 이뤄져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명수 의원이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급증하는 항생제 다제내성균 감염,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의원실 제공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명수 의원이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급증하는 항생제 다제내성균 감염,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의원실 제공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명수 의원(자유한국당, 충남 아산갑)은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급증하는 항생제 다제내성균 감염,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제발표를 맡은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국내항생제 내성 현황과 환자의 전원 과정에서 CRE(카바페넴내성장내속균종, 다제내성균) 유입 현황 등을 소개하며 다제내성균 확산 위험성을 발표했다. 이 교수는 항생제 내성균의 병원간 전파 예방을 위한 서울시 중소병원과 요양병원 대상 CRE 관리 사업을 소개했다.

이 교수는 “우리나라 항생제 내성률은 다른 국가 대비 상당히 높은 편인데, 특히 중증환자가 많은 종합병원과 요양병원에서 카바페넴 내성률이 약 8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현재 마땅한 치료 대안이 없어 기존 항생제들을 섞어 쓸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런 치료 방법은 임시방편일 뿐, 다제내성균 감염 환자들을 위한 장기적인 대안이 될 수는 없다”며 “앞으로 감염 환자들이 사용 가능한 항생제가 없어 사망 위험이 증가하는 일이 없도록 폭넓은 치료 옵션을 확보하기 위한 정부 노력과 관심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주제발표에 나선 최원석 고려대 의대 감염내과 교수는 “2018년 총 102개 항생제 품목이 국내에 허가·신고 되어 있지만, 내성균에 유효한 항생제 12종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최 교수는 “새로운 항생제 내성균 출현 속도는 항생제 신약의 개발 속도와는 비교할 수 없이 빠르다. 특히 항생제는 시장 가격이 매우 낮게 책정되기 때문에 정부 지원 없이 기업에만 맡겨서는 개발이 어려운 분야”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부에서 국내 제약기업이 전 세계적으로 꼭 필요한 경쟁력 있는 신약 개발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개발 지원과, 이미 개발된 신규 다제내성균 감염 치료제들의 신속한 확보를 동시에 진행하는 투트랙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최정현 대한항균요법학회장(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마무리 발언을 통해 “항생제 적정 사용, 감시체계 강화 등 국내 항생제 사용량 억제 중심의 현 정책으로만 급증하는 항생제 다제내성균에 대응에 한계가 있다”며 “현재 국내에서 수십 가지 항생제를 사용할 수 있지만, 이들 약제로 치료할 수 없는 항생제 다제내성균 감염은 그 자체로 또 다른 내성균의 출현과 전파의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생존을 위협하는 다제내성균 감염에 대해 암과 같은 중증질환 이상의 위험으로 인식하고, 경쟁력 있는 항생제 신약 개발과 항생제 신약의 신속한 건강보험 적용을 위한 제도 등 중증감염 치료에 대한 실질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이명수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항생제 내성균으로 인한 사망률과 사회경제적 비용이 높아져가고 있는 가운데 국내 항생제 사용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국내 항생제 다제내성균 감염 치료 환경 개선을 위해 신규 항생제 허가, 신속한 급여 등재에 있어 다른 항암제, 희귀질환 치료제들과 다른 특수성을 고려한 제도 검토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용철 2019-09-22 17:40:51
이명수의원은 12년동안 아산시를 위하여 한게 뭐있나요?
세금만 축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