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아산 합구되고, 보령‧서천 줄어들 수도”
이명수 “아산 합구되고, 보령‧서천 줄어들 수도”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9.03 14: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스트트랙 선거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시 가능성 ‘언급’

이명수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이명수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이명수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충남 아산갑)은 3일 “중요한 선거제도를 여야가 협상을 통해 정략적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충청권 국회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하고 “선거제 자체의 장단점을 따지고 국민들과 지역에 맞게 조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최근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를 통과해 법제사법위원회로 넘어간 선거법 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할 경우 지역구 의석 감소에도 우려를 제기했다.

이 의원은 “만약 패스트트랙에 태운 선거법 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충남은 아산과 보령‧서천이 줄어들 것”이라며 “아산은 (갑,을이)합구가 되고, 보령은 홍성‧예산, 서천은 공주‧부여‧청양과 합쳐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 의원은 “굵직한 사람들을 영입하려고 하고 있는데, 지금은 시기적으로 즉답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 의원은 이어 “초반에는 묵직한 사람들을 내세워야 ‘붐업’이 될 수 있다. 청년들은 계속 들어오고 있지만, 인지도나 지명도에서 떨어지기 때문”이라고도 설명했다.

“과거에는 대학교수도 입당하면 휴직이 가능했지만, 지금은 퇴직을 해야 하기 때문에 이 부분에 부담도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웃기는소리 2019-09-04 08:27:52
아산은 합구가 되지 않습니다
아산은 국회의원수 2명이 유지됩니다

합구되서 아산시 국회의원 1명거론은 이명수의원의 바램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