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김태흠, 한국당 충청권 총선 ‘지휘봉’
이장우‧김태흠, 한국당 충청권 총선 ‘지휘봉’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8.28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대전시당‧충남도당 위원장, 총선 체제 ‘본격화’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왼쪽)과 김태흠 의원.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왼쪽)과 김태흠 의원.

자유한국당이 충청권 시‧도당위원장을 교체하면서 내년 총선 체제를 본격화하고 있다. 특히 대전시당과 충남도당은 원외였던 위원장을 재선 현역으로 전환해 진용을 갖추면서 상대적 중량감을 높였다.

또 더불어민주당이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유성갑)과 어기구 충남도당위원장(당진시)이 내년까지 위원장직을 맡아 여야 현역 위원장 경쟁도 눈여겨볼 총선 관전 포인트로 떠오를 전망이다.

28일 한국당 충남도당에 따르면 지난 27일 지역구 당협위원장 회의를 열어 차기 위원장에 재선의 김태흠 의원(보령‧서천)을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도당 운영위원회 의결을 거치면 김 의원은 현역으로는 처음 도당위원장에 선출된다.

이에 앞서 대전시당도 지난 26일 당사 회의실에서 운영위원회를 통해 재선의 이장우 의원(동구)을 시당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이 의원은 “시민을 존경하는 마음으로 현명한 시민들과 함께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부패, 폭정에 강력 대응하겠다”며 “지역 당원들과 당협위원장들의 힘을 모아 대전시정 실정을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충청권 관계자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강성 이미지를 소유한 재선 현역 의원들이 시도당을 이끌면서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역 보수층 결집과 나아가 중도세력 확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 세종시당은 지난 27일 당사 회의실에서 운영위원회를 열어 송아영 직무대행을 신임 위원장으로 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