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골재 허가 관련 공무원 등에 수억원대 뇌물" 파문
세종시 "골재 허가 관련 공무원 등에 수억원대 뇌물" 파문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8.27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혁재 정의당 세종시당위원장,한영수 한림개발 대표 기지회견서 주장
검찰고발 감사원 감사 청구...허가 둘러싸고 뇌물수수.행정비리 폭로

이혁재 정의당 세종시당위원장과 한영수 한림개발 대표가 27일 세종시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 전 공무원 등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혁재 정의당 세종시당위원장(오른쪽)과 한영수 한림개발 대표가 27일 세종시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 전 공무원 등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골재채취 허가를 놓고 세종시청 공무원을 비롯해 민간인에게 수억 원대 뇌물을 건넸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골재채취 허가를 둘러싼 뇌물수수 행위와 행정비위에 대해 세종시청의 각 기관에 민원을 제출하였으나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혁재 정의당 세종시당위원장과 한영수 한림개발 대표가 27일 세종시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 전 공무원 등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검찰에고발했다고 밝혔다.

한람개발 측은 세종시청의 전직공무원과 이들과 결탁한 민간인을 뇌물수수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한영수 한림개발 대표는 "세종시 일부 공무원들이 한림개발의 골재채취 허가를 명목으로 뇌물을 요구했고 공무원 측근인 민간인도 지속해서 '골재 허가를 잘 얘기 해주겠다'며 뇌물을 수수했다"며 "이들이 뇌물을 수수한 기간은 2008년 5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로 수뢰금액은 모두 9억 원"이라고 밝혔다.

 

한영수 한림개발 대표가 27일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골재채취 허가관련 공무원의 뇌물수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영수 한림개발 대표가 27일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골재채취 허가관련 공무원의 뇌물수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 대표는 또한 "토석채취 허가에 대한 신청서류와 기허가지의 변경과 기간연장을 하는 신청서류를 함께 제출하고자 했지만 당시 세종시청 공무원들은 신청서류만 허가받으면 되고, 기간연장을 하는 서류는 자신들이 승인해줄 것이라며 기간연장 서류 제출을 막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7년 다시 기간연장 서류를 제출했으나 토지사용승낙서 문제로 접수를 받지 않았고, 심의를 보류하다, 토지채취허가에 대해 취소 통보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골재채취 허가를 둘러싼 산림공원과 공무원들의 뇌물수수와 행정비위를 바로 잡아달라며 세종시청 유관공무원들에게 총 10회에 걸쳐 민원을 제출했으나 모두 묵살됐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세종시청의 전직공무원과 이들과 결탁한 민간인을 뇌물 수수혐의로 지난 5월과 8월에 검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정의당 세종시당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담당공무원을 직권 남용으로 검찰에 고발하고, 공무원 뇌물수수를 비롯해 골재채취 허가를 둘러싼 행정비위에 대해 절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기관은 직무유기 혐의로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 대표가 돈을 건넸다고 밝힌 공무원은 모두 퇴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