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20 (금)
송아영, "최교진 세종교육감, 교육부 징계처분 사과해야"
송아영, "최교진 세종교육감, 교육부 징계처분 사과해야"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8.23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아영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위원장 직무대행은 23일 논평을 통해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교육부의 종합감사 징계 처분과 관련해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송 직무대행은 "이번 교육부 종합감사의 징계 처분은 최 교육감을 비롯한 세종시교육청의 무능한 교육행정이 빚은 결과물로 대다수 학부모들은 세종교육에 대해 매우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세종교육을 명품교육으로 만들겠다던 세종시교육청은 학부모들로부터 신뢰를 잃었고 최 교육감이 그토록 외쳤던 평등에 입각한 평준화 교육은 이미 실패한 것으로 지난 고교배정 참사에서 드러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송 직문대행은 "최 교육감과 세종시교육청은 교육부로부터 받은 이번 징계처분을 반면교사 삼아 무너진 세종시 교육행정을 바로 세워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가 2017년 8월 27일부터 9월 7일까지 종합감사를 벌인 결과 장학관 승진과 채용 부당, 보조금 부적정 등의 내용으로 242명 신분상 조치를 23건의 행정상 조치를 했으며 44명 19건에 대한 재심의 결과 1명의 일부 인용을 빼고 나머지는 모두 기각 또는 각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