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8:45 (화)
허태정‧이춘희, 이해찬에 “충청 현안 챙겨 달라”
허태정‧이춘희, 이해찬에 “충청 현안 챙겨 달라”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8.22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도지사 간담회 참석, 혁신도시‧대덕특구‧세종의사당 전폭 지원 ‘건의’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충청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전폭적 지원을 요청했다. 사진은 시‧도지사 간담회 참석자들.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충청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전폭적 지원을 요청했다. 2020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지역사업도 설명했다. 중국 출장 중인 양승조 충남지사는 불참했다.

이날 허 시장은 대전과 충남 최대 현안인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당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건의했다. 또 이 시장은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지원을 당부했다.

허 시장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당 차원의 협조와 더불어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따른 원천 기술 확보가 중요해졌다”며 “첨단기술개발의 필요성이 강화되면서 대덕 특구를 중심으로 한 리노베이션 사업에 투자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어 “방사성 폐기물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지방세법 지역자원시설세 항목에 방사성폐기물을 포함하는 내용의 지방세법 개정안이 발의됐는데 이와 관련해도 각별한 신경을 써 달라”고 요청했다.

이 시장은 “국회법 개정과 함께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계획을 조속히 확정하고 올해 정부 예산에 반영된 건립 설계비 10억원의 연내 집행 등 신속한 후속 조치를 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 시장은 또 “세종시 소재 정부 부처와의 협업과 연계성 강화를 위해 여성가족부, 균형위, 자치분권위 등 세종시 이전 추진에 협조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해찬 대표는 “지방이양일괄법 제정안,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안을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하는데, 자유한국당이 장외투쟁을 나간다고 해서 처리될지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현재 8대 2인)국세와 지방세 비율을 (문재인 정부)임기 말까지 7대 3으로 전환하는 것과 공공기관 이전을 차분히 준비 중”이라며 “지난주(13일) 국회 세종의사당 용역 결과가 발표됐는데, 본회의장을 제외하고 가능한 한 많이 이관될 수 있도록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월 20일 올해 첫 시‧도지사 간담회를 개최한 바 있다.

한편 민주당 소속 충청권 4개 시‧도지사와 시‧도당위원장, 지역 국회의원은 오는 24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제3차 충청권 당접협의회’를 열고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추가 이전과 함께 새로운 공동 추진 사업으로 충청권 문화관광벨트 구축 등 지역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