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6:52 (금)
논산시, 장애인 가정 주거환경 개선 사업 운영
논산시, 장애인 가정 주거환경 개선 사업 운영
  • 이상진 기자
  • 승인 2019.08.2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충남대병원 대전충청권역의료재화센터와 연계, 관내 장애인 가정을 대상으로 공공재활 가정방문 및 주거환경 개선에 나섰다.(사진=논산시청 전경)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충남대병원 대전충청권역의료재화센터와 연계, 관내 장애인 가정을 대상으로 공공재활 가정방문 및 주거환경 개선에 나섰다.(사진=논산시청 전경)

논산시가 장애인 가정을 대상으로 공공재활 가정방문 및 주거환경 개선 사업을 진행, 호평을 얻고 있다.

사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시는 충남대병원 대전충청권역의료재화센터와 연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주거환경 개선 사업'은 충남대학교병원 대전충청권역의료재활센터가 지원을 하고 있다.

사업 대상 가정을 직접 찾아 개선이 필요한 주거 환경 상담 후 평가 실시와 시공에 나선다.

시는 1차로 4명의 장애인 가정에 낙상 예방을 위한 핸드레일, 안전손잡이 설치외에 목욕의자도 제공한 상태다.

오는 29일 2차로 4명의 장애인 가정을 추가 방문, 시공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공 비용은 무료(경우에 따라 자부담 발생 가능)로 상담을 통해 거동불편자를 위한 핸드레일, 마비환자를 위한 안전손잡이 등 각 대상자에 맞는 맞춤형 주거환경 개선과 물품을 제공,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논산시보건소 관계자는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한 지역사회 장애인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사업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애인의 삶의 개선을 통해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동고동락 분위기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