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8:46 (일)
예당호 출렁다리, 방문객 200만 명 돌파
예당호 출렁다리, 방문객 200만 명 돌파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8.21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통 139일 만에 200만명
관광 연계 334명의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예산군, 체류형 명품 관광도시 조성 계획

예당호 출렁다리가 방문객 200만 명을 돌파하며 명실상부 전국적인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다.

21일 예산군은 예당호 출렁다리가 개통 5일만에 10만명, 26일만에 50만명, 51일만에 100만명을 돌파한 데 이어 139일 만에 200만 명을 돌파, 새로운 기록을 썼다고 밝혔다.

예당호 출렁다리는 정적인 예당호 관광지가 보다 역동적인 관광지가 돼야 하고 군 전체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상징적인 랜드마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탄생됐다. 

약 2년 여에 걸쳐 건설돼 시험안전테스터와 주변 편익시설 정비를 마치고 올해 4월 6일 개통됐으며 402m의 길이는 국내 최장이다.

군은 단기간에 많은 관광객이 방문한 것은 다른 지역 출렁다리와 비교할 수 없는 국내 최장 현수교인데다 부잔교가 함께 있으며, 문화광장의 벽수와 폭포수, 야간경관, 황새알과 사과 조형물, 주변 조각공원 등 아기자기한 조형물 등이 조화롭게 어우러졌기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또 예당저수지 주변 풍광과 접근성이 좋아 주말 나들이 코스로 적합하고 어린이, 어르신 등 모든 연령층과 가족 단위 여행객이 이용할 수 있는무장애 보행시설인 점이 주효해 더욱 많은 관광객이 방문했다는 분석이다.

200만명 방문 기록은 지난 한해 예당관광지 전체 관광객인 20만명을 10배 가량 웃도는 수치이며, 관내 주요 관광지 17개소의 전체 관광객도 240만명에 근접해 예당호 출렁다리가 관광객 유입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

이처럼 폭발적인 관광객 증가는 출렁다리를 비롯한 관내 주요관광지 인근 음식점 등의 매출 증가로도 이어져 평소보다  3∼4배 매출이 상승했으며, 편의점, 푸드트럭, 지역특산품 등 관광 연계 분야에서 334명의 고용창출효과를 거두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출렁다리 인근의 농특산물 직거래장터 운영을 통해 27개 농가에서 사과즙, 한과, 산나물, 잡곡 등을 판매해 5억7100만원의 소득을 올리는 등 군 지역경제에도 힘이 되고 있다.

군은 이번 기회로  잠시 머물다 가는 관광지에서 체류하는 관광지로 발전시키고, 다채로운 아이템을 개발하는 등 체류형 명품 관광도시를 만들어가는 계획이다.

예당호 주변 자원을 연계하는 느린호수길과 숙박, 레저, 휴양 기능이 어우러진 복합시설을 조성 중이다. 예당호 물넘이 주변에도 2만5000㎡규모의 생태 수변공원을 조성하고 예당호 관광권개발계획의 연계로 지역발전까지 도모할 수 있도록 내수면 마리나 항만계획을 추진함과 동시에, 출렁다리와 연계한 사계절 음악조경분수대와 주차장 신규 설치 등을 추진 중이다.

또  스토리가 있는 관광명소를 만들기 위해 △출렁다리 관광상품 공모전 △브랜딩이벤트(용우물 소원구술 스토리텔링) △이색이벤트(할로윈데이, 키즈런, 나이트런) △예당호 불꽃축제 △어린이 체험형 관광프로그램 개발 △공공자전거 대여사업 △소확행 테마포토존 △체류형 작은공간 △지역상생 군민 문화관광해설사 양성 △예당호권 관광 발전 포럼 개최 △테마가 있는 관광안내시설 조성 △예당호 주변 관광환경 개선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9월부터는 예당호와 출렁다리를 연계한 예산 관광코스 내에 4곳의 스탬프 존을 설치해 스탬프 투어를 운영, 방문객들에게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하는 새로운 테마여행 기획에도 힘쓰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예당호 출렁다리 주변시설을 보강해 관광객들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면서 예산군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거듭난 예당호 출렁다리와 주변 관광자원을 연계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