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재연 대전지방국세청장, 취임 후 첫 세무관서장 회의
한재연 대전지방국세청장, 취임 후 첫 세무관서장 회의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08.1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의적 상습 체납 엄중 대응 등 세정혁신 추진

한재연 대전지방국세청장(앞줄 가운데)이 19일 취임 후 첫 세무관서장 회의를 개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세정지원 등 4대 운영기조를 세무관서장들과 함께 적극 실천하기로 다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재연 대전지방국세청장은 19일 취임 후 첫 세무관서장 회의를 개최해 적극적인 세정혁신을 추진하기로 다짐했다.

대전국세청은 이날 회의에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세정지원과 국세행정혁신 추진단 운영, 납세자 권익 강화와 국민경제를 뒷받침하는 세정 운영, 탈세와 악의적 상습 체납에 엄정 대응 등을 하반기 운영기조로 정했다.

먼저 지방청 및 세무서에 설치된 「일본 수출규제 세정지원센터」를 본격 운영해 피해기업에 대한 납기연장, 세무조사 유예 등 신속한 세정지원을 이행하기로 했다.

또 지방국세청 「국세행정혁신추진단」을  운영,  다양한 소통채널을 통해 납세자 및 일선 현장의 불편사항 등을 수집・분석해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장단기 과제를 발굴・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민생지원소통추진단 등 현장중심의 소통을 강화해 세무불편사항을 적극 해결하고,  근로・자녀장려금을 추석 전 조기지급하고 영세납세자의 납세담보 면제 요건을 완화하기로 했다.

끝으로 변칙적 탈세와 역외탈세, 민생침해 사업자 등 불공정 탈세에 조사 역량을 집중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호화생활 고액체납자에 대한 현장수색을 강화하고 악의적인 체납처분 면탈행위에 대해 형사고발하는 등 엄정하게 조치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