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36호선 보령~청양1, 20일 조기준공
국도36호선 보령~청양1, 20일 조기준공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08.1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계획보다 19개월 앞당겨 준공…관광활성화, 주민교통편의 기대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충남 중부지역(공주, 청양)과 서해안 지역(보령, 서천)을 연결하는 국도36호선 보령~청양 1공구 도로건설사업을 완료하고, 20일 최종 준공한다고 19일밝혔다.

보령~청양 1공구는 2014년 4월 착공이후 5년여 동안 총 77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보령시 화산동에서 청양군 화성면 장계리까지 6.9㎞를 폭 20m의 4차로로 확장했다.

당초 이 도로는 2021년 3월 준공 예정이었으나 관광활성화와 주민 교통편의를 위해 약 19개월 앞당겨 이날 조기 준공하게 된다.

이 같은 조기 준공은 적기 예산투입과 신속한 보상 절차 마무리와 함께 철저한 공정관리를 통한 인력·장비 투입 등의 삼박자가 맞아 떨어지면서 1년 7개월여의 공기단축이 가능하였다.
 
보령~청양 1공구 도로 조기준공으로 지역명소인 대천해수욕장, 무창포해수욕장 등 서해안 관광지로의 접근성이 향상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선형이 불량하고 교통사고 위험이 컸던 기존 2차선 도로를 선형도 개량하고 4차로로 확장함으로써 이동거리는 당초 7.7㎞에서 6.9㎞로 약 0.8㎞ 단축되고, 이동시간도 당초 20분에서 14분으로 약 6분 단축된다.

아울러 보령~청양 1공구와 연계된 보령~청양 2공구(5.7㎞)는 선형이 불량하고 급커브 구간이 많은 여주재 구간을 터널(L=1,370m)로 건설하는 등 4차로 도로로 확장하고 있으며,

이 구간도 준공예정일을 약 15개월 앞당겨 올해 연말 조기개통을 목표로 예산과 인력, 장비를 집중 투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