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도 엄마 손맛 느끼는 고급스런 집 밥 ‘사랑담은’
전라도 엄마 손맛 느끼는 고급스런 집 밥 ‘사랑담은’
  • 이성희 푸드칼럼니스트
  • 승인 2019.08.16 16: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담은 식당(대전시 유성구 어은동 유성구청 옆)

직장인들은 매일 점심은 어디서 먹을까 고민에 빠진다. 하지만 이 메뉴 하나만큼은 모두가 고개를 끄덕인다. 가정식 백반 즉 집 밥이다. 항상 먹는 것이 거기서 거기고 특별히 입맛을 당길만한 메뉴를 찾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가정식 백반은 쌀밥을 필두로 다양한 반찬이 제공되어 집 밥과 같은 가정식을 먹을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특히 제철에 나오는 식재료를 활용해 반찬을 자주 바꾸기 때문에 직장인들에게 인기가 많을 수밖에 없다.

한상차림
사랑가득정식 한상차림

전라도 어머니 손맛 느끼는 고급 진 집 밥 ‘사랑담은‘

대전시 유성구 어은동 유성구청 옆에 자리한 ‘사랑담은’ 한식당은 김효임 대표의 정성이 가득한 전라도 손맛이 담긴 고급스러운 집 밥을 먹을 수 있는 집이다.

한정식보다는 편하고 백반보다는 고급스러운 한식으로 특히 가정에서 손님이 왔을 때 차려내는 특별한 가정식백반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손님 대접하기 좋은 집으로 소문이 자자하다.

메뉴는 사랑 정식(1만원)부터 사랑더함 정식(1만2000원), 사랑두배 정식(2만원), 사랑세배 정식(2만3000원), 사랑가득 정식(2만8000원) 등 가격대별로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다.

사랑 정식
사랑 정식(1만원)

가격은 깨순나물, 삼채 마늘쫑 황태채무침, 낙지볶음, 부추전, 샐러드, 묵 은지 찜, 된장찌개 등 신선하고 따뜻한 기본요리에 생선과 떡갈비, 낙지, 양념게장, 전복요리 등이 추가되는지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다. 모든 메뉴에는 밥 맛좋은 돌솥밥이 나간다. 특히 인공조미료와 식품첨가물이 들어가지 않고 천연조미료로 맛을 낸다. 특히 멸치, 새우, 다시마, 황태채 등을 볶아서 갈아 조미료로 사용하고 양념게장을 비롯해 떡갈비, 김치 등 모두 직접 담근다. 

자연그대로의 맛을 내기 때문에 간이 세지 않고 자극적이지도 않다. 인공조미료 맛에 길들여져 있는 사람에게는 슴슴하게 느껴진다. 거기다 모든 식재료는 국내산만 사용한다. 그러다보니 다른 집 밥보다는 가격이 조금은 센 편이다. 그러나 식사시간에는 몰려드는 손님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음식을 한번이라도 먹어본 사람이라면 매력에 빠져 금세 단골이 된다.

돌솥밥
돌솥밥

김효임 사랑담은 대표
김효임 사랑담은 대표

100% 식재료 국내산과. 천연조미료 사용 자연그대로의 맛 인기

특히 사랑담은 반찬에는 장아찌나 젓갈류 등 미리 만들어 저장해놓는 밑반찬이 없다. 모두 즉석에서 만들어 나오는 요리가 특징.  가짓수가 많은 편은 아니지만 음식 하나하나를 먹어보면 어머니의 손맛을 생각나게 하는 그리운 맛이 담겨있고 뭐 하나 버릴 것이 없다는 것을 절감하게 된다. 특히 음식솜씨가 워낙 깔끔해서 수지를 따지기보다 맛과 정성에 치중한다는 인상에 밥맛이 더욱 좋아지는 집이다.

이렇게 소홀함 없이 정성껏 건강밥상을 만들어 맛있게 대접하는 마음이 멀리서도 많은 이들을 찾아오게 만드는 인기비결이 아닐까.

연회석
연회석

내부 홀
내부 홀

김효임 대표는 전남 순천이 고향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근무하는 남편을 따라 대전에 정착한지 15년이 됐다. 어린 시절에는 친정엄마한테 결혼 후에는 전북 고창의 시어머니에게 음식솜씨를 전수받아 손맛이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똑같은 음식이라고 해도 김 대표 손을 거치면 맛이 달라진다고 한다. 지금도 식재료만 주면 어떤 요리든지 척척 만들어 내는 솜씨는 자타가 공인하는 ‘요리명인’이다.

이런 특별한 솜씨로 2013년 어은동 한빛아파트 상가에서 반찬가게를 운영하게 된다. 김 대표는 여기서 이미 주민들에게 요리솜씨를 인정받았다. 70여 가지 건강반찬을 만들어 장사도 제법 잘됐다고 한다. 하지만 반찬만 만들다보니 정작 만들고 싶은 요리의 한계가 있어 2015년 외식업에 본격 뛰어들게 된다. 당시 회원제로 운영된 반찬가게는 수많은 회원들의 인프라가 형성되어 있어 문을 열자마자 입소문이 퍼져 금방 대전 유성맛집으로 등극한다. 

먹거리에 대한 불안감과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집 밥이 새삼스럽게 주목받고 있다. 집 밥은 영양적으로 안정돼 있고 칼로리도 낮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한국 식문화에서 밥은 상징적인 존재다. 식사인 동시에 생명이기 때문이다.

대전시 유성구 어은동 유성구청 옆에 있는 사랑담은 전경
대전시 유성구 어은동 유성구청 옆에 있는 사랑담은 전경

장아찌, 젓갈류 등 저장해놓는 밑반찬 없고 즉석에서 모든 요리해 신선하고 깔끔

맛을 느끼는 미각은 개인의 경험과 주관에 따라 달라지지만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갓 지은 밥을 김이 모락모락 올라올 때 한술 크게 떠 입에 넣어본 사람이라면 밥만 먹어도 맛있다는 말에 수긍할 것이다.

일요일 휴무이고 대전시 유성구 대학로203번길11에 위치해 있다. 오후 2시30분부터 5시까지 브레이크타임. 별도 주차장은 없고 유성구청 주차장을 이용하면 된다.

최근 식단은 점점 서구화 되고 있지만 예전부터 내려오는 우리 전통음식을 그리워하는 사람도 부쩍 늘고 있다. 이래서 직장인들은 집에서 어머니가 해줬던 평범하지만 정성이 들어간 음식생각이 간절할 수밖에 없다.

한국 사람이라면 아무리 미감이 둔하더라도 집 밥만큼은 날카롭게 맛을 평가할 수 있다. 오늘은 특별한 손님과 함께 먹어도 대접받는 느낌이 절로 나는 ‘사랑담은’ 식당을 찾아보자. 식사시간마다 손님들로 북새통을 이루는 집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이성희 푸드칼럼니스트/ 음식평론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추천 2019-08-21 14:17:18
이성희기자 무한 신뢰합니다~
이 곳 꼭 찾아가서 먹도록하겠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