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아파트 매매가 16주연속 상승
대전 아파트 매매가 16주연속 상승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08.1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하락세 멈추고 보합세로 돌아서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충남 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이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세로 돌아섰다. 대전은 지난 4월 넷째 주부터 16주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14일 한국감정원의 ‘8월 둘째 주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8월 12일 기준) 충남 아파트 매매가격은 0.00%의 변동률을 보여 지난주( -0.08%)까지의 마이너스 변동률에서 벗어났다.

대전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16주째 가격 상승이 이어지고 있는데다 상승률 또한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둘째 주 대전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0.15% 상승했다. 상승폭은 전주 0.26%에 견줘 0.11%포인트 줄었지만, 전국에서는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또 지난 4월 넷째 주부터 16주 연속 상승을 기록하고 있다.

대전 서구(0.28%)와 유성구(0.15%)는 학군수요, 일부 상대적 저평가 단지 수요로 상승세를 이어갔으나 상승 피로감 및 여름 휴가철 등으로 상승폭이 줄어들었다. 대덕구(-0.06%)는 노후단지 위주로 하락세가 계속됐다.

세종의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은 정부규제 및 상승 기대감 저하로 하락세를 이어갔으나, 하락 장기화로 일부 단지의 급매물이 소진되며 하락폭(-0.10% → -0.04%)이 줄어들었다.

8월 둘째 주 지역별 아파트 전셋값 변동률은 차이를 보였다.

대전은 전체적으로 0.03% 올랐으나 전주 대비 상승폭이 줄었다. 서구(0.11%)는 정비사업 이주수요로, 동구(0.10%)는 주거환경 양호한 대단지에서 상승했으나 상승폭이 축소됐다. 유성구(-0.10%)는 최근 상승폭이 컸던 전민동 등에서 하락했다.

세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전이 마무리되는 가운데 행복도시 내 새롬·소담동 등에서 신규아파트 입주 영향으로 하락했으나, 전체적으로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축소(-0.11% → -0.09%)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