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환경개선으로 깔끔해진 금산군
주거환경개선으로 깔끔해진 금산군
  • 이정석 기자
  • 승인 2019.08.1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98억 원 투입, 지붕개량 400호 등 조기완료 총력

금산군 주거환경 개선사업이 지붕개량이 완료된 주택.
금산군 주거환경 개선사업이 지붕개량이 완료된 주택.

금산지역의 주거환경 이미지가 크게 개선된다.

금산군은 지붕개량 400호, 주택개량 100동, 빈집정비 80동, 슬레이트처리 345동, 고령자·장애인주택 주거환경개선, 공동주책 지원 등 총 98억4000만 원을 투입, 본격적인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지붕개량사업은 군 특수시책으로 지난 2007년부터 현재까지 총12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4234호의 지붕개량을 완료했다.

올해도 12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주택 400호 지붕 개량을 추진 중이다. 지원기준은 공사비의 60%, 최고 350만 원 범위 내 지원햐며, 이날 현재 208동의 개량작업을 마쳤다.

주택개량사업은 본인 소유 농촌지역 불량주택 개량 시 저리의 자금을 융자해주는 사업으로 주택규모는 150㎡이하로 건축해야 한다.

신축의 경우 소요비용 증빙자료 제출 시 건축소요비용(최대2억)이내, 소요비용 증빙자료 미제출시 감정평가금액 이내의 대출가능한도(증축, 리모델링의 경우 최대 1억)로 융자가 가능하다.

빈집정비 사업은 1억6000만 원 사업비를 들여 80동 철거(45동 완료)를 지원하고, 슬레이트 처리사업(11억 원)은 345동을 대상으로 지붕개량사업, 주택개량사업, 빈집정비사업 등과 연계해 추진된다.

또한 주거 약자 및 저소득층가구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9100만 원 사업비로 13가구 노후주택을 개량, 깨끗하고 편안한 보금자리 제공에 힘쓰고 있다.

공동주택 지원은 10년 이상 경과된 아파트, 연립, 다세대 주택이 대상으로  지붕보수 등 총 2억5000만 원을 투입한다. 해맑은 아파트, 추부대원연립, 삼동빌라 가동 등이 공사에 착수했으며, 두성빌라 다동 등 12개 단지가 완료된 상태다.

군 관계자는 “지속적인 주거환경 개선을 통해 도시민이 찾아오는 농촌으로 만들고, 조기에 사업을 완료해 주민불편을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