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천안시민단체, 日정부 규탄 “지소미아 파기해야”
천안시민단체, 日정부 규탄 “지소미아 파기해야”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08.14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 정부에 ‘단호한 대응’ 촉구

천안지역 시민사회단체가 14일 평화의 소녀상이 위치한 천안 신부공원에서 일본 아베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천안지역 시민사회단체가 14일 평화의 소녀상이 위치한 천안 신부공원에서 일본 아베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충남 천안지역 시민사회단체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일본 아베정부를 규탄했다. 이와 함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를 주장하며 정부의 단호한 대응을 촉구했다.

천안평화나비시민연대와 천안·아산 청소년평화나비, 천안역사문화연구회, 충남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 50여명은 이날 오전 평화의 소녀상이 위치한 천안 신부공원에서 일본경제보복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이날 회견에서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아베정부는 대한민국 사법부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반발해 경제전쟁을 선포했다”며 “역사 앞에 사죄해야 할 가해자가 오히려 피해자에게 큰 소리를 치고 있다”고 일갈했다.

이어 “아베정부는 일제군국주의자와 역사인식을 같이하며 대한민국을 협력의 대상이 아닌 종속적 존재로 만들려 한다”며 “정부는 더욱 단호하게 아베정부와 맞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천안지역 시민사회단체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천안 신부공원에서 일본 아베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천안지역 시민사회단체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천안 신부공원에서 일본 아베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들은 또 일본과 2016년 11월 맺은 군사정보보호협정을 파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용자 천안평화나비시민연대 사무국장은 “국가의 가장 민감한 군사정보를 아베정부와 공유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정부는 오는 24일 만료되는 지소미아를 파기하고 남북 협력을 강화해 민족 번영을 위한 초석을 닦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자회견을 마친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54명이 안장된 천안 국립망향의 동산을 방문해 참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