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천안 독립기념관서 74주년 광복절 정부 경축식
천안 독립기념관서 74주년 광복절 정부 경축식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08.1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4년 이후 15년 만에..각계각층 1800여명 참석
‘우리가 되찾은 빛, 함께 밝혀 갈 길’ 주제

제74주년 광복절 정부경축식이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다. 사진은 독립기념관 겨례의 집.
제74주년 광복절 정부경축식이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다. 사진은 독립기념관 겨례의 집.

74주년 광복절 정부경축식이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다. 독립기념관에서 경축식이 개최되는 것은 2004년 이후 15년 만이다.

행정안전부는 오는 15일 오전 10시 독립기념관에서 독립유공자, 각계각층 국민, 사회단체 대표, 주한외교단 등 1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경축식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행안부는 “독립 역사성과 상징성을 지닌 독립기념관에서 경축식이 개최되는 것은 2004년 이후 15년 만이다”며 “국경일 행사의 상징성과 현장성을 살려 국민이 참여하고 공감할 수 있는 행사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경축식은 ‘우리가 되찾은 빛, 함께 밝혀 갈 길’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이 주제어 글씨체는 8월 독립운동가로 선정된 백범 김구 선생의 필체를 모아 만들었다.

독립기념관 겨례의 집 앞에서 '나라꽃무궁화 전국축제'가 열리고 있다.
독립기념관 겨례의 집 앞에서 '나라꽃무궁화 전국축제'가 열리고 있다.

행사는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 내에 있는 ‘불굴의 한국인상’ 앞에서 진행된다.

무대 뒤편은 무궁화로 꾸며지며, 행사장 좌우측 벽면에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주년 의미를 담은 ‘100년의 소원 태극기’와 광복군의 조국 광복 염원이 담긴 ‘광복군 서명 태극기’가 걸린다.

행사는 주빈과 생존 애국지사들의 동반 입장, 오프닝공연, 국민의례, 기념사, 독립유공자 포상, 경축사, 경축공연,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된다.

오프닝 공연에는 독립군가 ‘여명의 노래’를 배경으로 한 영상이 상영된 후 광복을 향해 함께 나아가자는 청년들의 염원을 담은 뮤지컬 퍼포먼스 ‘나의 독립은 선포하라’를 선보인다.

국민의례는 충남지역 독립유공자 후손과 가수 겸 배우 김동완 씨가 맡는다.

애국가는 2019년 유해봉환 독립 유공자 후손, 국외 거주 독립유공자 유족, 국방부 중창단 4명까지 모두 8명이 제창한다.

독립유공자 포상은 독립유공 포상자 178명 중 후손 4명과 애국지사 1명 등 5명에게 직접 수여된다.

독립기념관 겨례의 집 불굴의 한국인상 앞에 광복절 행사 무대가 설치됐다.
독립기념관 겨례의 집 불굴의 한국인상 앞에 광복절 행사 무대가 설치됐다.

경축공연은 가수 소향, 팝페라가수 임형주, 바리톤 안희도, 독립유공자 후손 비올리스트 안톤 강을 비롯해 충남 지역 교향악단합창단의 협연으로 ‘광복환상곡’을 선보인다.

경축공연 후 독립기념관 내 통일염원의 동산에서 미래세대를 대표해 광주 송우초등학교 4학년 학생 4명과 소안도 출신 독립유공자 후손 학생 2명이 타종행사에 나선다.

이어 생존 애국지사와 독립유공자 후손(석오 이동녕 선생 손녀), 미래세대를 대표하는 학생이 순서대로 만세삼창을 선도한다.

행안부는 이번 행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교통편의 대책과 응급의료진, 소방차, 구급차를 배치하고, 참석자들이 쾌적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냉방기기 설치 및 냉방물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