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세종시 “국회 용역 환영"…'신속한 후속 조치' 기대
세종시 “국회 용역 환영"…'신속한 후속 조치' 기대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8.1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이춘희 세종시장‘국회 분원 설치’연구용역 관련 입장 발표
“국회 스스로 이전(안) 제시 큰 의미… 국정 효율성 높이는 계기”

국회분원 후보지 위치도. 국회는 13일 ‘업무효율성 제고를 위한 국회 분원 설치 및 운영방안’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국회분원 후보지 위치도. 국회는 13일 ‘업무효율성 제고를 위한 국회 분원 설치 및 운영방안’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세종시가  ‘국회 분원 설치’연구용역 발표와 관련 "환영하며 신속한 후속조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13일 이춘희 세종시장은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국회가 세종의사당 설치에 대한 연구용역 결과를 내놓은 것에 대해 환영한다"며 "신속한 후속조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회는 13일 ‘업무효율성 제고를 위한 국회 분원 설치 및 운영방안’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용역 최종보고서에는 ▲국회 세종의사당 규모 및 대안별 비용 분석 ▲입지 검토 ▲종사자 정착방안 등을 담았다.

이 시장은 "이번 연구용역은 국회가 스스로 국정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세종시로 이전하겠다는 대안을 내놓았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국회가 그 기능의 상당 부분을 세종시로 옮겨 행정부와 긴밀하게 소통하며 국정을 이끌어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세종시는 43개 중앙행정기관과 15개 국책연구기관이 위치한 대한민국의 실질적인 행정수도"라며 "국회 기능의 세종시 이전은 세종청사 공무원의 잦은 서울(국회) 출장으로 인한 시간적 낭비를 줄여 국가정책의 품질을 향상시키고 효율성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와 정부부처와 세종시에 위치함으로써 수도권 시각이 아닌 균형잡힌 전국의 시각에서 국정을 바라보고 정책을 입안하는 것도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같은 면에서 이 시장은 예산결산위원회와 10개 상임위원회, 국회사무처 일부를 이전하는 'B1' 안이 가장 효율적으로 나온 경제 타당성 분석 결과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 시장은 "우리 입장에서는 17개 상임위원회가 모두 내려오는 'B3' 안이 가장 좋고, 세종·대전에 있는 정부 부처에 맞춰 최소 13개 상임위원회가 이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본다"면서도 "우리는 용역 결과를 존중한다, 국회에서도 용역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13일 이춘희 세종시장은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국회가 세종의사당 설치에 대한 연구용역 결과를 내놓은 것에 대해 환영한다"며 "신속한 후속조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13일 이춘희 세종시장은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국회가 세종의사당 설치에 대한 연구용역 결과를 내놓은 것에 대해 환영한다"며 "신속한 후속조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국회는 용역에서 제기된 대안을 검토해 조속히 이전 규모와 시기 등을 결정하고, 후속조치를 취하길 기대한다"며 "이를 바탕으로 올해 정부예산에 반영된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10억원)를 집행해 국회 기능 세종시 이전의 구체적인 로드맵과 청사진을 제시해야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어 "이번 연구용역에서 제시한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는 전월산과 장남평야의 중간에 위치한 배산임수의 길지"라며 "세종호수공원 및 국립세종수목원과 인접했으며, 무엇보다 정부청사와 가까워 행정부처와 함께 긴밀하게 국정을 이끌어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 시장은 마지막으로 "세종시는 국회 세종의사당이 조속히 설치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34만 세종시민을 비롯해 43개 중앙행정기관 및 15개 국책연구기관, 550만 충청인, 국가균형발전을 염원하는 국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 나아가겠다"고 천명했다.

한편, 국회 세종분원은 이르면 2024∼2025년께 개원할 수 있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