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9 19:36 (월)
진보·보수 뛰어넘은 대전, 'NO일본' 한 목소리
진보·보수 뛰어넘은 대전, 'NO일본' 한 목소리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8.09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한국노총·자유총연맹 서구지회·서구자원봉사협의회 9일 일본경제도발 규탄
박용갑 중구청장·장종태 서구청장 '1일 1인 일본 규탄 챌린지' 동참
국민주권 적폐청산 대전본부, 14일 2차 촛불집회

자유총연맹 대전서구지회와 서구자원봉사 협의회가 9일 오전10시 대전평화의소녀상 옆에서 일본경제보복 규탄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정인선 기자]

역사문제로 경제보복에 나선 일본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대전에서도 진보와 보수를 가리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오는 13일 대전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앞두고 지역 양대노총과 시민사회단체 등은 지난달부터 반일 투쟁을 선포하고 일본산 불매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참여하는 '1일 1인 일본 규탄 챌린지'에는 박용갑 중구청장이 전국에서 두 번째 주자로 나서 9일 장종태 서구청장에 바통을 넘겼다.

일본 규탄과 불매운동 움직임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이날 오전 대전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서구 주민 100여 명이 일본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자유총연맹 대전서구지회와 서구자원봉사협의회가 주관한 이날 결의대회에는 장종태 서구청장과 시·구의원 등이 함께했다. 

자유총연맹 등은 이날 규탄 성명서를 통해 "서구민은 일본 여행을 자제하고,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적극 지지하고 동참할 것"이라며 "중앙 정부는 국내 산업경제의 자립 기반 육성을 위해, 대일의존도가 높은 소재의 국내개발 지원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또 서구의 도치기현 교류 중단,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 제정 등을 적극 지지했다. 

지역 시민단체와 노동계는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앞두고 규탄 목소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지난 6일 민주노총 대전본부는 "일본의 후안무치한 경제보복은 과거사에 대한 (국민들의) 앙금에 휘발유를 뿌린 것"이라며 각 사업장 특성에 맞게 일본산 불매운동을 강화하겠다고 선포했다.

일본산 제품 운송을 거부해왔던 운수노동자들과 함께 제조업 노동자들은 일본산 원료와 부품 등을 없애고, 마트·유통 노동자들은 일본 제품을 진열장에서 치우기로 했다. 

김중태 전교조 대전지부장도 "여름방학 기간 내 일제강점기 때 만행을 알리는 계기수업 자료를 보강하고, 교사 연수자료를 발간해 개학 이후 교육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동참의사를 분명히 했다. 

한국노총 대전본부가 9일 오후2시 대전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일본 경제보복조치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정인선 기자]

이날 한국노총 대전본부도 대전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력한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제 강점기 하에 수많은 조선인 노동자들이 일본은 물론 사할린, 남양군도, 쿠릴열도 등에 끌려가 인간으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열악한 환경 아래 인권을 유린당하며 노동력을 착취당했다"며 "아직도 고국에 돌아오지 못한 채 타국의 산천에 흩뿌려져 잊혀진 이들이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식민지 노역에 시달리다 희생된 수많은 분들을 잊지 않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지난달 23일부터 26일까지 '일본 규탄, 토착왜구 해체' 등을 외치며 대시민 집중 캠페인과 촛불집회를 연 국민주권실현 적폐청산 대전본부 등은 오는 14일 2차 촛불집회를 대전 타임월드 앞에서 개최한다. 

오는 13일에는 양대노총 대전본부와 평화나비 대전행동이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대전평화의소녀상 옆에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을 건립하고 제막식을 통해 규탄 결의를 이어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