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9 19:36 (월)
홍문표 “무궁화=나라꽃, 법률로 정해야”
홍문표 “무궁화=나라꽃, 법률로 정해야”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08.0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기념관 나라꽃무궁화 축제 참석..“법안 통과 노력”

홍문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9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나라꽃무궁화 전국축제 개막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홍문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9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나라꽃무궁화 전국축제 개막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홍문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충남 예산·홍성)이 9일 “무궁화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나라꽃이 될 수 있도록 법률로 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나라꽃무궁화 전국축제’ 개막식에 참석해 “무궁화는 대한민국 나라꽃이 아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꽃이지만, 나라꽃으로 지정되지 않고 관습법으로 통용되고 있다. 얼마나 부끄럽고 창피한 일인가”라며 법률 제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2016년 지난 6월 무궁화를 대한민국 국화로 지정하는 ‘대한민국 나라꽃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따라서 이날 홍 의원 발언은 관련 법안이 3년 넘게 국회 상임위에 계류 중인 것에 아쉬움과 법제정 필요성을 역설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대한민국은 세계 꽃 대회에서 무궁화를 출품하지 못했다. 나라꽃으로 지정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우리에게 소중하고 정신적 함양이 되어있는 무궁화가 나라꽃이 안 되어 있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인들은 ‘무궁화 꽃은 더러운 꽃’이라며 화장실 옆에 심고, 자기들 나라꽃인 벚꽃을 전국에 심기 시작했다”며 “이렇게 일본인들은 36년간 무궁화를 말살시켜 왔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또 “무궁화는 민족혼이 담긴 꽃이다. 일제 강점기 독립군 암호로 사용됐고, 애국가와 청와대, 국회의원 배지 등에 사용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꽃으로 인정돼 왔다”고 나라꽃 지정 당위성을 설명했다.

홍 의원은 끝으로 “무궁화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나라꽃이 될 수 있도록 법률로 정해야 한다”며 “이번 정기국회가 끝나기 전 무궁화를 나라꽃으로 만들겠다”며 관심과 격려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