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9 19:36 (월)
세종시, 정례브리핑 250회...소통행정 새지평 열어
세종시, 정례브리핑 250회...소통행정 새지평 열어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8.0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8일 250회 브리핑… 14년 7월 이후 매주 1차례 개최
5년간 440개 주제 다뤄, 연인원 1만2500여 기자 취재 참여
제한 없는 질문으로 쌍방소통 정착, 정책의 개방 투명성 높여

8일 이춘희 세종시장이  싱싱장터 문화관에서 250회 정례브리핑을 통해 "2014년 지방선거에서시장으로 당선돼 공약하고 그 약속을 지켜 오늘 250회를 맞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다.
8일 이춘희 세종시장이 싱싱장터 문화관에서 250회 정례브리핑을 통해 "2014년 지방선거에서시장으로 당선돼 공약하고 그 약속을 지켜 오늘 250회를 맞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다.

세종시 정레브리핑인 250회를 맞으면서 소통행정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8일 오전 10시 싱싱장터 문화관에서 250회 정례브리핑을 통해 "2014년 지방선거에서시장으로 당선돼 '시민과 소통하면서 열린 시정을 펼치겠다'고 공약했다"며 "그 약속을 지켜 오늘 250회를 맞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이 정례브리핑’은 시민과의 대화’와 함께 시민들의 의견을 시정에 담아 ‘시민 참여, 열린 시정’을 구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정례브리핑은 양방향 소통 창구로서 우리시의 현안과 주요 정책을 홍보하고 공약 진행상황을 알리는 자리였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언론과 시민 여러분의 의견과 여론을 듣고 수렴하는 자리이자 때로는 따끔한 비판과 건전한 대안의 목소리도 들을 수 있는 소중한 자리였다"고 강조했다.

시는 그동안의 브리핑을 분석한 결과 2014년 7월 10일부터 현재까지, 250회 동안 모두 440개의 주제를 다뤘다.

8일 이춘희 세종시장이 싱싱장터 문화관에서 250회 정례브리핑을 통해 "2014년 지방선거에서시장으로 당선돼 공약하고 그 약속을 지켜 오늘 250회를 맞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다.
8일 이춘희 세종시장이 싱싱장터 문화관에서 250회 정례브리핑을 통해 "2014년 지방선거에서시장으로 당선돼 공약하고 그 약속을 지켜 오늘 250회를 맞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다.

부서별로 발표한 브리핑 주제건수는 정책기획관이 45건, 행정도시지원과가 22건, 청춘조치원과(현,도시재생과)와 문화체육관광과(현,문화예술과,체육진흥과,관광문화재과)가 각각 21건, 로컬푸드과와 자치행정과(현,자치분권과)가 각각 19건으로 집계됐다.

정책기획관은 시정을 총괄하는 부서로 ‘시정 100대과제 추진’, ‘시정기획단 구성?운영’, ‘19대 대선 세종시 공약’, ‘세종시 자치분권 균형발전 실천 로드맵’ 등 세종시의 미래와 비전을 제시하는 주제로 브리핑을 진행했다.

행정도시지원과는 ‘세종시발전위원회 설치’, ‘세종시 공공건축물 건립’, ‘지방자치회관 착공’ 등 세종시가 행정수도로 발돋움하기 위한 사업의 추진 상황을 소개했다.

자치행정과는 ‘세종시법 개정’, ‘자치분권 특별회계 설치’, ‘읍면동장 시민추천 공모제’ 등 자치분권 완성을 위한 정책에 대해 발표했다.

시는 정례브리핑의 성격과 특징도 분석했다. 지방정부가 매주 1회씩 5년 넘게 브리핑을 계속해온 것은 매우 드문 사례라고 자평했다

250회의 브리핑을 진행하는 동안 매회 50여명씩 연인원 1만 2500여명의 언론인이 취재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정례브리핑이 일방적인 소통이 아니라 주제와 관계없이 자유롭게 질문하고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는 점도 큰 의미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회 세종의사당 및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중앙부처 추가 이전, 문화?체육공간 확보, KTX세종역 설치와 대중교통 확충, 여성 및 어린이 정책 등 세종시 발전 및 시민들의 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된 질문을 줬고 때로는 시정에 대한 열띤 토론의 장(場)이 되어 브리핑이 1시간 넘게 진행된 경우도 있었다고 회상했다.

정례브리핑에서 시민들의 목소리를 보다 적극적으로 듣기위해 ‘시문시답’(“시민이 묻고 시장이 답한다”는 뜻)을 도입한 것도 주목되고 있다

이 시장은 "모든 주제에 대해 제한 없이 질의 답변하는 브리핑을 통해 시민들의 다양한 목소리가 시정 전반에 적극 반영되고, 각종 정책의 개방성과 투명성도 훨씬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이 시장은 "정례브리핑은 우리시가 언론 및 세종시민과 소통하고 대화하는 자리로, 시민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시민 참여, 열린 시정’을 실현하는 소중한 창구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매주 한차례씩 언론인 여러분의 얼굴을 뵙고 격려의 목소리는 물론 비판과 질책의 목소리를 소중하게 듣고 시정에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례브리핑의 자랑스러운 전통을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언론인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