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08:08 (수)
계룡시, 철저한 태풍 대비로 피해 최소화 한다
계룡시, 철저한 태풍 대비로 피해 최소화 한다
  • 이상진 기자
  • 승인 2019.08.06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시장 주관, 주요시설물 및 위험지역 관리 실태점검-

계룡시(시장 최홍묵)가 북상 중인 태풍 '프란시스코'에 대비 관내 재해 위험시설에 대한 현장점검을 강화 중이다.(사진=계룡시 제공)
계룡시(시장 최홍묵)가 북상 중인 태풍 '프란시스코'에 대비 관내 재해 위험시설에 대한 현장점검을 강화 중이다.(사진=계룡시 제공)

계룡시가 태풍 '프란시스코' 북상에 대비, 철저한 대비로 피해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최근 구자열 부시장 주관아래 관계공무원들이 적극 나서 관내 주요시설물과 침수위험지역 현장점검을 펼쳤다.

이번 현장점검은 태풍과 집중호우 등 급변하는 기상여건에 적극 대처하는 것은 물론 풍수해로 인한 침수피해를 사전 예방,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진행됐다.

관내 엄사면 광석리 지하차도, 배수펌프장 등을 직접 살펴본 구 부시장은 시설물 관리 실태를 점검하면서 대동한 재해 관련 직원에게 자연재해에 대한 철저한 대비와 신속한 대응을 당부했다.

구 부시장은 "최근 기상상황을 볼 때 국지적인 집중호우가 빈발해 예측하지 못하는 자연재해 위험이 높다"고 경계심을 늦추지 말라고 지시했다.

계룡시는 민간으로 구성된 계룡시 자율방재단과 함께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예찰 활동을 강화 중이다.

또 자연재해의 유형에 따른 비상시 국민행동요령 홍보, 기상상황 및 기상전망 등을 시민들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중부권 제일의 안전도시 이미지를 공고히 해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