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6:36 (금)
당진소방서, ‘불나면 대피 먼저' 홍보
당진소방서, ‘불나면 대피 먼저' 홍보
  • 천기영 기자
  • 승인 2019.08.06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명피해 줄이기 위해 선(先)대피, 후(後)신고!

당진소방서 불나면 대피 먼저 포스터
당진소방서 불나면 대피 먼저 포스터

당진소방서는 화재 및 재난발생 시 대피가 늦어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불나면 대피 먼저' 홍보에 나섰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8년 기준 화재건수는 전년도 대비 4.2%(1841건) 감소했으나 사상자는 17.9%(349명) 증가추세로 이는 화재발생 시 대피가 늦어져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내 화재대피 실패사례를 살펴보면 지난해 11월 고시원 세입자가 화재 사실을 전파하지 않고, 10분 넘게 혼자 불을 끄려다 실패해 대피 지연으로 사망자가 7명이 발생한 사례가 있다.

반대로 우수사례로는 지난달 은명초교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교사들이 116명의 학생을 신속하게 대피시켜 사상자 없이 화재가 진압됐다.

당진소방서 관계자는 “작은 불이라면 초기 진화로 재산피해를 막는 것도 중요하지만 자신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우선 대피 후 119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