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경제부지사 출신 남충희, 김재혁 내정에 쓴소리
경제부지사 출신 남충희, 김재혁 내정에 쓴소리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8.06 11:44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원 경제단장이 경제전문가라고? 스스로 입증하라" 
부산 정무부시장 경기 경제부지사 경험, 부시장 역할 조언

남충희 바른미래당 대전 중구위원장. 자료사진.
남충희 바른미래당 대전 중구위원장. 자료사진.

남충희 바른미래당 대전 중구위원장이 국정원 출신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 내정자에 대해 “경제전문가임을 스스로 입증하라”고 압박했다. 

스탠퍼드대학교 교수, SK텔레콤 사장, 부산시 정무부시장, 경기도 경제부지사를 지내는 등 '경제전문가'임을 내세우고 있는 남 위원장이 김 내정자 발표 직후인 6일 장문의 논평을 통해 ‘경제전문가형 대전시 정무부시장 역할론’을 주문하고 나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남 위원장은 우선 “경제전문가와 경제정보관리 전문가가 정말로 같은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모 대기업이 어떤 분야에 투자한다고 한다. 금액은 얼마다. 그 이유는 무엇이고, 향후 전망은 이렇다’와 같은 내용이 경제정보관리”라며 “기업의 경영전략, 즉 ‘실물’ 경제의 움직임은 알 수 없다”고 평가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김재혁 내정자에 대해 “국정원 경제단장을 역임하면서 실물경제와 정책에 대한 이해가 풍부한 분”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허 시장은 이전부터 민선7기 두 번째 정무부시장의 역할과 관련 “기업유치와 일자리 창출 등 경제 분야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분을 모시려 한다”고 이야기 해왔다.  

때문에 남 위원장은 국정원 경제단장 경력을 경제전문가로 포장할 수 있느냐고 되묻고 있는 셈.  

남 위원장은 “대전 경제에 필요한 것은 경영마인드”라며 “경제정보 수집, 가공, 전파, 보존과는 전혀 다른 역량이다. ‘경제정책’ 관리와 ‘경제정책 정보’ 관리 역시 차원이 다르다. 책임 유무가 땅과 하늘 차이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남충희 위원장은 “국정원에서 1급 관리관까지 올라간 분이라면 국가관, 공직자의 소명의식, 리더십, 성실·근면성, 도덕성, 인간관계 역량 등은 뛰어나리라 짐작한다”면서도 “그러나 공직자로서 30년간 각종 감사를 겪다 보면, 대과 없는 행정을 우선으로 여기는 ‘무사안전주의’ 그리고 책임 분산을 중시하는 ‘보신주의’가 몸에 스며들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남 위원장은 “대전에 시급한 경제 구조 ‘혁신’에는 절대 들어맞지 않는 마인드”라며 “내정자가 취임 이후 조속한 시일 내에 시민들에게 비전과 전략 그리고 내포된 경영마인드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김재혁 내정자에 대한 조언도 이어갔다. 남 위원장은 “대전시장과 내정자는 대전 경제 위기의 진단 내용과 해결 전략을 제시해야 한다”며 “기존의 각종 사업을 단순 나열하는 우는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 그건 결코 전략다운 전략이 아니다. ‘백화점 식 사업 나열’로써 지금의 대전을 혁신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래 통찰력 엔지니어 2019-08-14 00:38:08
150만 대전 시민 여러분들은 이 엄중한 시기에 왜 국정원 출신자를 경제부지사로 내정하는 이유를 알아야 합니다.^^ 1급 출신이고 전 경제단장라면 수하에 거느리던 부하직원(그레이.블랙요원)이 많이 있을 겁니다. 그 전.현직 요원이 대전 경제를 혁신시킨다는 취지로만 활용될 껀가요?.NO.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대전 사람들에게 여론 조성을 해서, 내년 총선 모드에 더민주당이 유리한 입지를 조성할 정치적 목적이 더 강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공작 코드명(0 0 0 )이 시작된다고 보면 정확하다고 보겠죠. 또한 안타깝게도, 작년 대전 시장 후보였던 남충희 님의 다 차려 놓은 밥상 (경영혁신 마인드)에 숟가락만 얹어 놓아서 열매만 가져갈 목표만 있겠죠...

아리랑 2019-08-12 11:41:48
당을 떠나 사람만 본다면 남충희씨 같은 분이 없죠. 대전을 살리려면 정치꾼이 아닌 진짜 실력있는 사람을 뽑아야 합니다. 대전만 생각하면, 누가 필요한 사람인지 알 수 있습니다.

건투 2019-08-08 10:00:16
나라경제가 이상하게 돌아가도 대전은 자기 정체를 찾고 살 방도를 마련해야 하지 않나. 경제가 탄탄해야, 교육도, 사회도, 복지도 가능할것을...언제까지 세금에 의지하며 복지만 할까나. 정말 저 내정자가 경제 전문가인가. 야구 해설 하던 사람에게 감독 시키면 잘 할까? 소개하는 걸 보니 '실물경제' 전문가라던데, 기업인도 아니었는데, 무슨 실물 경제...? 기사처럼 전문가임을 밝히길 바란다.

이하령 2019-08-08 09:50:36
대전 경제 진짜 어려운데, 정말 이런 분이라면 경제전문가인지 입증하셔야....

하원 2019-08-06 13:37:50
성공한 경험자의 시의적절한 지적이다.
경영 마인드와 전략을 제시할수있기를 소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