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시장, 5일 폭염 대응 현장 점검 나서
이춘희 시장, 5일 폭염 대응 현장 점검 나서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8.0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 그늘막·쿨링포그 시설 점검…공사현장·무더위쉼터 시찰

5일 오후 2시 이 시장은 대평동사거리 폭염 그늘막과 세종호수공원 쿨링포그 설치 현장 및 물놀이섬을 방문해 시설을 꼼꼼히 살펴보고 주민들 이용에 불편한 사항은 없는 지 확인했다.
5일 오후 2시 이 시장은 대평동사거리 폭염 그늘막과 세종호수공원 쿨링포그 설치 현장 및 물놀이섬을 방문해 시설을 꼼꼼히 살펴보고 주민들 이용에 불편한 사항은 없는 지 확인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이 5일 연일 폭염경보가 이어지는 가운데 폭염대응 현장을 직접 살폈다.

이 시장은 오후 2시 대평동사거리 폭염 그늘막과 세종호수공원 쿨링포그 설치 현장 및 물놀이섬을 방문해 시설을 꼼꼼히 살펴보고 주민들 이용에 불편한 사항은 없는 지 확인했다.

폭염 그늘막은 여름철 쾌적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횡단보도 인근에 설치된 시설로, 관내 총 103개가 사거리와 횡단보도 인근, 버스 정류장 등지에 설치돼 있다.

이 시장은 이어 아름청소년수련관 신축공사현장에서 폭염 대비 무더위 휴식시간제 운영 등 근로자 보호실태를 점검하고 무더위쉼터로 지정된 연기1리 경로당으로 자리를 옮겨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이춘희 시장은 “폭염이 본격 지속되는 상황에서 어르신들께 폭염대비 건강관리 수칙을 잘 안내하고, 노약자, 야외작업자 등 보호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폭염이 끝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고 인명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이 대평동사거리 폭염 그늘막과 세종호수공원 쿨링포그 설치 현장 및 물놀이섬을 방문해 시설을 살펴보고 무더위쉼터로 지정된 연기1리 경로당으로 자리를 옮겨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이 시장이 대평동사거리 폭염 그늘막과 세종호수공원 쿨링포그 설치 현장 및 물놀이섬을 방문해 시설을 살펴보고 무더위쉼터로 지정된 연기1리 경로당으로 자리를 옮겨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