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칼럼] 아베 노림수 빠진 ‘가짜뉴스’의 민낯
[칼럼] 아베 노림수 빠진 ‘가짜뉴스’의 민낯
  • 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8.05 13:5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트의 눈] 확대‧과장 뉴스, 시장 불확실성‧국민 불안 ‘증폭’

위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 리얼미터 홈페이지.
위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 리얼미터 홈페이지.

일본이 지난 2일 각의(국무회의)에서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처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긴급 국무회의를 열어 일본을 비판하는 동시에 “다시는 지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의 강경 대응 의사를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기업과 국민들은 일련의 사태가 어떻게 흘러갈 지 적잖은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 이 와중에 이른바 ‘가짜뉴스’는 국익에 보탬이 되기는커녕, 우리 기업들과 국민들의 불안을 부추기고 있다.

우리 시장의 불확실성과 기업 불안감을 증폭시키는 것이야말로 일본이 이번 조치에서 얻으려는 최대 노림수다. 그런데 오히려 국내 언론이 그들의 노림수에 말려들어 여론의 동요를 조장하고 있다.

물론 3개(부품‧소재‧장비) 제한 품목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따른 피해는 있을 것이다. 그러나 아직 직접적인 피해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일부에서는 3개 품목 재고량이 2주에서 4주라고 했지만, 그랬다면 “우리나라 공장들은 벌써 섰을 것”이라는 게 정부와 전문가들의 대체적 견해다. 그리고 그들은 “공장이 설 정도의 조치는 아니”라고 입을 모은다.

확인되지 않은 기사는 단순히 ‘오보’를 넘어 ‘가짜뉴스’로 유통되면서 국민을 혼란하게 만든다. 이번 일본 수출 조치가 1997년 IMF(국제통화기금) 금융위기에 버금갈 것이라는 둥, 특정 품목, 특정 업종, 특정 기업과 관련해 근거 없이 확대 과장한 가짜뉴스들이 대표적이다.

이번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1200개에 달하는 품목 전체에 수도꼭지를 걸어잠근다고 이해한다면, 아베 정부 노림수에 우리 스스로 빨려 들어간다. 다시 말해 일본 조치의 불확실성을 우리 스스로가 증폭시키는 격이다. 그렇게 될 수 없는 것이, 그러면 정말 ‘경제 전쟁’이기 때문이다.

일본이 3대 품목을 언제 통관시켜줄 것이냐, 포괄적 허가체제는 유지하되 얼마나 까다롭게 할 것이냐는 핵심들을 제대로 파악하고 분석한 뒤 보도할 필요가 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5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부 언론이 저와 4대 그룹 경영진이 만나는 날을 8월 8일로 해놨던데 오보”라고 했다. 그가 밝힌 ‘팩트’는 “4대 그룹이 아니라 5대 그룹이다. 그리고 8월 8일은 유동적”이다.

그는 “청와대 정책실장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주요 기업과 상시적 소통 채널을 열고 유지하면서 협의하겠다고 이미 말했다. 한 달 동안 그렇게 해 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난 40여분동안 “진짜 뉴스를 써 달라”는 당부를 기저에 깔았다.

한승동 전 한겨레 기자는 이날 발행한 <한겨레21>에 이렇게 썼다. “그들은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배제 카드가 한국 내 반정부 여론을 부추겨 문재인 정권을 좌절 또는 굴복시킬 수 있다고 착각한 듯하다. 거기에는 ‘반문(반문재인)’ 기치 아래 사사건건 발목을 잡는 한국 보수 주류 매체들 기사만 선택적으로 수용하는 그들의 우익 편향이 한몫했을 것이다. 그것만 보면 한국은 곧 망할 나라로 보였을 테니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갯마을 2019-08-05 17:25:32
수출 규제 하면 파는 나라가 망할까요?
사는 나라가 망할까요?
반도체 원자제 우리에게 팔고 싶은 나라는 많습니다
전 트럼프의 패권으로 우리 기업을 뺏어가려는 계략이 더 겁 납니다
나의 자리로 돌아가 내가 벌어 들일수 있는 돈이나 벌어들일 생각 입니다

삘릴리리 2019-08-05 17:16:43
우리 의 뚝심 있는 지도자를 밑고 극민 각자가 할수 있는 방법을 스스로 찾아서 합니다동요치 않고;;;;
전쟁의 폐해 속에서 맨손으로 이룬 우리의 저력을 믿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