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20 (금)
청양군, 택시요금 500원 인상...6년만에 처음
청양군, 택시요금 500원 인상...6년만에 처음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8.05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부터 올려...충남도 운임기준 인상안보다 1% 낮게 적용

청양군이 5일부터 택시요금을 500원 인상한다.
청양군이 5일부터 택시요금을 500원 인상한다.

청양군이 5일부터 택시요금을 500원 인상한다.

5일 군에 따르면 택시요금의 경우 지난 2013년 7월 인상 후 6년간 동결돼 그동안 운송원가 상승과 자가용 증가 등 택시 이용객이 지속적으로 감소된 데 따라 택시업체의 경영상 어려움이 가중돼 왔다.

청양군은 소비자정책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군민과 택시업계의 의견을 고려해 인상을 확정했다

군은 충남도 택시 운임기준 시행계획 인상안인 중형택시 17.13%, 대형택시 47.48%보다 낮게 적용해 중형택시 16.15%, 대형택시 31.44%를 인상했다.

이에 따라 중형택시는 기존 1.5km 이하 3000원에서 3500원으로 500원 인상됐으며, 기본요금 후 거리요금은 90m당 100원에서 80m당 100원으로 올랐다. 반면, 시간요금은 23초당 100원으로 변경 없이 적용된다.

대형택시는 3km 이하 3500원에서 2km 이하 4000원, 거리요금은 163m당 200원에서 80m당 100원, 시간요금은 39초당 200원에서 23초당 100원으로 인상됐다.

심야(24시부터 04시) 및 관외 운행 할증요금은 기존과 같이 20%를 적용하고, 승객이 호출한 경우 호출요금 1000원도 현행대로 유지된다.

군 관계자는 “6년간 택시 요금 동결로 택시업계 경영난이 가중돼 어려움이 많았으나 이번 인상안으로 일부 해소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