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새벽 공주대교서 40대추정 여성 투신 자살
4일 새벽 공주대교서 40대추정 여성 투신 자살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8.04 10:5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정확한 사고 경위와 신원확인 중...어제 실종된 낚시꾼 시신 찾아

4일 오전 7시께 공주소방서및 관계자들이 공주대교 인근에서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4일 오전 7시께 공주소방서및 관계자들이 공주대교 인근에서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공주소방서 제공)

4일 새벽 2시49분께 공주시 옥룡동 공주대교에서 40대로 보이는 여성이 투신했다.

경찰과 소방서는 실종자를 찾기 위해 100여명의 대원과 관계자를 동원해 금강철교에서 공주대교사이 방향을 중점적으로 수색에 나섰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경위와 신원을 확인중이다.

한편, 공주소방서는 오늘 오전 8시20분께 어제 평목리에서 실종된 낚시꾼 김모씨의 시신을 찾았다.

최초 목격자인 최종하 소방관은 "사고지점에서 300여m 떨어진 하류에서 발견됐다"며 "낚시 장화(가슴부위까지 오는 장비)를 싣고 있었고 낚싯대를 가슴에 안고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씨가 낚시도중 강을 건너다가 봉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공주경찰과 공주소방서는 오늘 새벽에 발생한 공주대교 투신사고와 관련해  공주대교(신관동 방향) 아래에 현장 2곳을 총 관리하고 지휘할 수 있는 비상출동 통제단을 가동했다.

이날 새벽에 소방서 내.외근 근무자를 비롯한 의용소방대 등의 인력을 비상소집했으며 오저 6시를 기해 사고현장 2곳에 대해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펼쳤다.

소방서는 이날 인근 세종과 논산구조대의 도움을 받아 수색작업을 확대했으며 수변과 수상수색을 중점적으로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유진 2019-08-07 18:41:09
삶을 견디기 힘들어 투신자살까지 선택하게 되신 여성분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부디 좋은 곳으로 가셨길 바라며, 얼른 시신을 찾아 장례를 치루게 하였으면 좋겠는 바람입니다.

이관용 2019-08-07 09:10:32
살기가 힘들어도 이세상에 오기 힘드니 참고 견디며 살궁리를 하다보면 살아갈 희망이 보일텐데 아까운 인생을 함부로 버리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어짜피 인생은 가게 되었으나 멋지게 살다 후회없이 살다 갑시다
찌는 더위도 시간이 지나면 선선한 가을바람이 불때가 오겠지요

111 2019-08-04 11:22:55
40대 여성 미발견 아닌가? 낚시 하다가 빠진 사람은 구했고 여성은 미발견이고 논산구조대? 세종구조대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