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대전 야구장 신축 '거대 갈등' 서막 열다
대전 야구장 신축 '거대 갈등' 서막 열다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7.30 15:00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구장 신축비 1500억 이라고? 두 배 든다” 주장, 근거는?
야구장 연계 보문산 개발, 찬반대립으로 지역사회 갈등 우려

대전 야구장 신축계획이 지역사회 첨예한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기본계획안에 설명된 재정투입 계획이 불명확한데다 환경파괴 논란을 일으켜 지역사회를 찬반양론으로 갈라놓을 보문산 개발계획까지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25일 직접 발표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 기본 계획안’은 “야구장 형태는 개방형으로 하되 향후 돔구장 증축이 가능한 구조로 설계 및 기초 시공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돔구장 가능한 돈으로 개방형 짓는다?

문제는 재정계획이다. 대전시는 야구장 신축을 위해 현 한밭종합운동장 철거비 33억 원을 포함해 1393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돔 구장 증축이 가능한 구조로 설계하고 시공하기 위해서는 약 100억 원이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기본계획에 ‘돔 구장 증축이 가능한 구조’라고 명시해 놓고, 필요 경비는 계획안에 산입하지 않은 셈이다. 허 시장은 "국비와 시비, 한화측 재정분담 비율은 앞으로 협의하겠다"고만 짧게 설명했다. 

뿐만 아니다. 신축 야구장 외부 공간 활용계획에 담긴 스카이서핑, 줄 없는 번지점프 등 익스트림 체험시설 건립예산 약 150억 원도 야구장 건립예산이 아닌 보문산 개발예산에 포함시켰다. “야구장 신축비용을 가능한 적게 보이게 하기 위한 꼼수”라는 반응이 나오는 이유다. 

같은 관점에서 “야구장 신축 예산에 한밭종합운동장 이전·신축예산 1209억 원도 포함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존재한다. 순수 야구장 건립비용은 아니지만, 야구장 신축 때문에 발생한 재정소요라는 이유 때문이다.

야구장 입지경쟁에 뛰어들었던 대전 자치구 한 관계자는 “기본계획안을 꼼꼼하게 살펴보면, 중구 한밭종합운동장을 철거한 뒤 새로 짓고 여기에 개방형 야구장을 지으려면 약 3000억 원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그 정도 예산이면 다른 지역에 돔 구장을 지을 수 있는 규모”라고 평가했다.

베이스볼 드림파크 연계 보문산 도시여행 인프라 조성 구상(안). 대전시 제공.
베이스볼 드림파크 연계 보문산 도시여행 인프라 조성 구상(안). 대전시 제공.

보문산 개발, 판도라 상자 열었다?

물론 이 같은 ‘예산투입 논란’은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엇갈릴 수 있는 문제다. 그러나 야구장 신축계획과 연계된 ‘보문산 개발 논란’은 훨씬 심각하게 다가온다. 보문산 환경파괴 논란으로 이어질 경우, 지난 수년간 대전지역을 뜨겁게 달궜던 ‘월평공원 갈마지구 찬반논란’을 능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대전시가 공개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기본계획안에는 ‘보문산 도시여행 인프라 조성 구상안’이 함께 담겼다. 말 그대로 아직 ‘구상안’에 불과하지만, 허태정 대전시장의 공약사항인 만큼 구체적인 개발계획으로 이행될 가능성이 크다. 

보문산 개발구상에는 ‘베이스볼 드림파크’ 내 테마형 놀이시설(150억 원), 4층 규모에 높이 170m 보문산 전망타워(250억 원), 신축 야구장에서 전망타워, 보문산성, 대전 오월드를 연결하는 4.2㎞ 스카이곤돌라(620억 원), 오월드 현대화사업(124억 원)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필요한 사업예산 1144억 원은 대전도시공사가 사업시행을 맡아 자체 투자하고, 일부 민간자본 유치를 병행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보문산 개발구상을 발표하면서 “향후 지역 주민과 전문가, 시민단체 등 의견수렴을 거쳐 9월 중 계획을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2개월 내에 충분한 의견수렴과 공론화가 가능할지는 미지수다. 

예상했던 것처럼 대전지역 시민단체와 진보정당 등은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29일 논평을 통해 “환경을 지키고 녹색도시를 만든다던 대전시는 또 어디가고 보문산에 케이블카를 만든다는 소식이 들린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철학의 부재는 시정이 갈 방향을 잃게 만든다. 길을 잃었을 때, 무작정 계속 앞으로 나가는 것이 해결책이 아니다. 가던 길을 멈추고 주위를 살피고, 원래 가고자 하는 곳이 어디였는지 생각해야 한다”며 “너무 늦으면 멈출 수도, 돌아갈 수도 없이 엉뚱한 곳으로 갈 수밖에 없을 수도 있다. 대전시가 너무 늦지 않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화팬 2019-08-05 09:27:46
대전 시에서 야구장 신축한다고 시민들 몇명에게나 물어봤는지? 야구장은 적어도 한화이글스 팬들과 대전시민들 생각은 좀 해서 신축해야 되는것 아닌가요? 충청도에 있는 한화팬은 고사하고 대전 시민들도 이용하기 힘든 곳에 야구장을 또 신축.. 그것도 종합운동장까지 옮기면서 공사비는 증폭되고, 무슨 정책이 이런건지? 대중교통은 적어도 지하철이 있어야되지 않나 싶네요. 트램이 지나갈거라고 괞찬을 거라하지만, 트램은 보통 문화제가 많아 대중교통 신축이 여유치 않을 때 보행자들과 자전거와 융화되는 시설 아닌가요? 대전은 어찌 트램을 지하철 대안으로 내세우시는지? 세계 어느나라 가도 트램과 지하철은 함께 공존하는거지 대체 시설이 아닙니다. 트램은 오히려 버스나 도보를 돕는정도이지, 대규모 운송시설은 아닌걸로 알고 있는데

무심이 2019-08-04 16:27:52
야구장 신축부지 선정을 위한 용역의 결과공개거부, 공사비는 3000억원을 쓰고 축소시키는 문제, 보문산 환경문제.. 여러 문제보다 가장 큰 것은 대전시민과 한화펜들을 져버린 대전시의 일방적인 정책 밀어붙이기가 아닐까? 한화팬들이 중구에만 있는것도 아닌데 접근성도 없는데 무슨 경제성을 운운하는지.. 버스만도 못한 트렘을 이런 대도시에 적용하는것도 문제.. 하여튼 대전은 ..

무심이 2019-08-04 16:17:56
오랜만에 지역 신문에서 의견이 있는 기사를 보네요. 대전시를 무분별한 공사판으로 만드려는 시의 행태를 견제할 세력이 없는건가하고 한탄하고 있는차에 재데로된 기사 한줄이 마음의 위로가 되네요. 화이팅!

지나가다 2019-08-03 11:14:21
환경파괴 웃기고 있습니다.엿이나 먹으세요.

배신 2019-08-02 17:58:26
쓸데없는짓을 하지 말고! 신축야구장(돔구장)만 해줘 이양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