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대전시티즌, 브라질 출신 공격수 2명 영입..아산전 출격?
대전시티즌, 브라질 출신 공격수 2명 영입..아산전 출격?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07.2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티즌이 브라질 출신 공격수 2명을 영입했다.
대전시티즌이 브라질 출신 공격수 2명을 영입했다. 사진은 이번에 새롭게 합류한 하마조치.

대전시티즌이 브라질 출신 새로운 외국인 선수 영입을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주인공은 공격수 하마조치(Rafael Ramazotti De Quadros)와 안토니오(Matheus Antonio De Souza Santos)다. 구단은 메디컬테스트를 완료한 뒤 선수단운영위원회를 거쳐 최종 영입을 확정했다. 

하마조치는 브라질 출신으로 2015~2017시즌까지 싱가포르 1부리그 브루나이(Brunei) DPMM에서 71경기에 출장해 56득점을 올렸다. 2018시즌에는 말레이시아 1부리그 PKNS에서 10경기 4득점 2도움을 기록했으며 직전까지 멕시코 1부리그 후아레즈(Juarez)에서 10경기에 출전했다. 

2015, 2016시즌 싱가포르 1부리그 득점 1위, 2017시즌 득점 3위를 기록하는 등 뛰어난 골 결정력을 가지고 있다. 우수한 신체조건(193cm/83kg)을 활용한 제공권 장악에 능해 세트피스 상황에서 위협적인 선수이며, 연계 플레이에도 뛰어나 기존의 공격수들과 좋은 호흡을 기대해볼 만하다는 게 구단 설명이다.

안토니오는 브라질 1부리그 플루미넨시(Fluminense)소속으로 2019시즌에는 브라질 2부리그 쿠이아바(Cuiaba)로 임대돼 6경기에 출전해 1득점을 기록했다. 안토니오 역시 185cm의 건장한 신체조건을 가지고 있으며 큰 키임에도 빠른 스피드와 기술을 활용한 안정적인 볼 관리, 드리블 능력이 돋보이는 선수이다. 공격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로 공격력에 속도와 힘을 불어 넣어줄 수 있는 선수다.

대전은 두 외국인 공격수 영입을 통해 침체되어 있는 공격력에 활기를 불어넣고 하반기 반등을 노린다는 각오다. 

이들은 오는 27일 아산과의 홈 경기에 나서 4월 이후 승리가 없는 대전에 새 바람을 불어 넣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