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내버스 노사 임금 협상 극적 타결…17일 정상 운행
대전 시내버스 노사 임금 협상 극적 타결…17일 정상 운행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7.17 0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시내버스 노사 임금 협상이 16일 약 8시간 만에 극적으로 타결됐다. [사진=대전시]

대전 시내버스 노사 임금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됐다. 17일 대전 시내버스는 정상 운행한다.

16일 임금단체협상(이하 임단협) 결과 대전 시내버스 노사는 임금 4%를 인상하고 무사고 포상금 월 11만 원, 시프트 근무 등을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시프트 근무제란 주 6일째 근무일에 7시간 이하로 근무하는 것을 말한다. 내년 1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하루 9시간씩 주 5일 동안 45시간 일한 후, 나머지 7시간은 배차 등을 조정해 추가 근무하는 방식이다.

이날 노사 임단협 타결에 따라 17일 첫차부터 예정됐던 파업은 전면 철회됐으며, 대전시에서 추진한 비상수송대책도 해제됐다.

김희정 대전시지역버스노조 위원장과 김광철 대전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오후 10시 10분께 임금 및 단체협약 합의서에 서명했다. 노사가 시내버스 사업조합 사무실에서 협상에 돌입한지 약 8시간 만이다.

조정회의에서 사측은 임금 인상 3.6%를 제시했으나 결국 노조의 4.0% 인상 요구를 받아들였다.

노조도 무사고 포상금 월 15만 원을 요구했으나, 결국 월 11만 원으로 합의됐다.

정년 만 62세 연장과 관련된 사항은 내년 협상에서 논의하기로 결정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민불편을 초래하는 파업에 이르지 않고 임단협이 타결돼 천만다행”이라며 “52시간 근무제를 비롯해 여러 쟁점 사항이 있었지만, 노사가 조금씩 양보해 원만하게 합의할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