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李 외교투톱, 日 관련은 없지만..”
靑 “文-李 외교투톱, 日 관련은 없지만..”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7.1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보복 관련 “해석까지 하라마라 할 순 없어” 즉답 피해
이 총리 일본 특사 파견에 “드릴 말씀 없어”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국무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외교 분야 ‘투톱 체제’를 언급한 것이 일본의 수출 규제와 연관된 것이냐는 질문에 “일본 수출 규제가 메인 토픽인 상황인데, 그렇다고 다른 사안들이 멈춰질 순 없다. 이 상황에서도 경제나 정치 파트에서 풀어야 할 숙제들을 연동해서 풀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자료사진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국무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외교 분야 ‘투톱 체제’를 언급한 것이 일본의 수출 규제와 연관된 것이냐는 질문에 “일본 수출 규제가 메인 토픽인 상황인데, 그렇다고 다른 사안들이 멈춰질 순 없다. 이 상황에서도 경제나 정치 파트에서 풀어야 할 숙제들을 연동해서 풀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자료사진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국무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외교 분야 ‘투톱 체제’를 언급한 것이 일본의 수출 규제와 연관된 것이냐는 질문에 “일본 수출 규제가 메인 토픽인 상황인데, 그렇다고 다른 사안들이 멈춰질 순 없다. 이 상황에서도 경제나 정치 파트에서 풀어야 할 숙제들을 연동해서 풀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대통령의 투톱 체제 언급이 일본 경제 보복과 관련이 있느냐’는 <디트뉴스> 질문에 이 같이 밝히고 “대통령의 말씀이 일본과 관련한 말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그에 대한 해석까지는 하라 마라 할 순 없다”고 여지를 남겼다.

이 관계자는 또 문 대통령 발언을 두고 일부 언론에서 이 총리가 ‘지일파(知日派)’라는 점에서 일본 특사로 파견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을 묻는 연속 질문에 “일본 특사에 대해서는 지금으로는 드릴 수 있는 이야기가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다만 “‘투톱 외교’란 말이 나온 배경은 총리가 이날 (국무회의에)배석하지 않고 있다는 점, 한일 무역 갈등이 심화되는 점에서 총리 순방에 비판 섞인 언론 보도에 설명이 필요하다는 판단이었다”고 설명했다.

“실제 다른 나라에서는 여러 방식으로 투톱 외교를 진행하고 있다. 이런 것을 총리와 함께 나눠 하고자 하는 것도 있고, 집권 초기부터 책임 총리 역할을 다시 확인하는 발언이었다”며 “ 일본 문제를 풀 수 있는 대안들이 정부 내에서도 논의되고 있지만, 밖에서도 아이디어들이 생겨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 이유 중 하나로 대북제재 위반을 들고 있는 부분에서 북한과 물밑 접촉이 이루어지고 있느냐는 <디트뉴스>의 계속된 질문에 “대북제제 위반사항은 물밑에서 (논의)할 게 아니다. 유엔 안보리나 한미간에 만약 우리가 위반한 사항들이 발견되지 않았는데 발견되면 크로스 체크 될 것이다. 이것은 북한과 다른 접촉을 통해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과 관련해 “국민들에게도 갈구하는 사안이고, 기업에는 자금지원 필요하고, 여야가 함께 지혜를 모으는 것이 국민들에게도 안심할 수 있는 부분이다. 초당적 협력을 한데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