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이인면민, "열병합발전소 왜 안되나" 시 입장 요구
공주시 이인면민, "열병합발전소 왜 안되나" 시 입장 요구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7.16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섭 공주시장, ‘시민과의 대화마당’ 이인면 방문..."교통 중심지 부상"

15일 김정섭 공주시장 이인면에서 국장단과 시의원, 직속기관장을 비롯해 이인면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민과의 신바람 대화마당’을 가졌다.
15일 김정섭 공주시장 이인면에서 국장단과 시의원, 직속기관장을 비롯해 이인면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민과의 신바람 대화마당’을 가졌다.

공주시 이인면민들은 김정섭 공주시장에게 노후된 면사무소 청사 신축 등을 건의하고 열병합발전소에 대한 공주시의 입장을 요구했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15일 오후 이인면에서 국장단과 시의원, 직속기관장을 비롯해 이인면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민과의 신바람 대화마당’을 가졌다. 
 
김 시장은 이 자리에서 “KTX공주역이 이인면에 오면서 교통 중심지가 됐다. 지금은 이용도가 높지 않지만 잘 활용하면 나중에 복덩어리가 될 가능성을 품고 있다”며, “특히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있는 공주와 부여, 논산을 아우르는 백제문화의 관문이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공주는 물론 충남도 차원에서 공주역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히고, “이인면민분들도 이런 자신감과 자산을 갖고 지역 발전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본격적인 대화 마당에서 일부 주민은 노후된 면사무소 청사 신축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김 시장은 “이인뿐 아니라 의당과 반포 등 낡은 청사 문제를 안고 있는 지역이 많다. 하지만 예산이 50~60억 원 투입되기 때문에 우선순위를 세우고 급한 곳부터 먼저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 주민은 “열병합발전소를 건립하려는 업체가 요즘 이장댁을 방문하고 있고, 주민설명회 계획을 얘기하고 다닌다”며 “주민이 반대하고 있는 열병합발전소에 대한 공주시의 입장을 다시 한 번 듣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 시장은 “반대여론과 주민 안전, 편의 등을 허가권을 갖고 있는 산업통상자원부에 여러 차례 전달했다. 혜택보다는 안 좋은 것이 더 많지 않나 싶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 밖에도 주민들은 △용성천 가동보 수리 △야생동물 피해 방지책 △농번기 공동 무료급식 지원 확대 △축산분뇨 사업장 악취 해소 방안 △마을 관정 개발 △마을 자체방역 지원 등 다양한 의견을 건의했다.

김정섭 시장은 “시민이 원하는데서 시정이 시작되고, 시민이 만족하는 것이 곧 시정의 점수가 된다”며, “주민들께서 내주신 숙제 열심히 해서 6개월 후에 검사 맡으러 다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16일 오전 유구읍, 오후에는 신관동 방문을 마지막으로 하반기 시민과의 신바람 대화마당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