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한국서부발전 3억 달러 외화채권 발행성공
한국서부발전 3억 달러 외화채권 발행성공
  • 이수홍 기자
  • 승인 2019.07.16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만기 2.375% 역대최저 가산금리 발행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이 집무실에서 포즈를 취했다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이 집무실에서 포즈를 취했다

한국서부발전(김병숙, 서부발전)은 최근 3억달러 외화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서부발전에 따르면 지난 15일 3년 만기 3억불 2.375% 역대최저 가산금리를 발행했다. 이번 3억달러 외화채권 발행 성공은 최근 일본의 소재부품 수출규제 조치로 인한 경기 불안 상황에서도 75개 투자자로부터 총 14억불 유효주문을 받아 더욱 큰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가운데 3억불 대비 4.6 배 이상 초과수요의 성과를 냈다.

특히 지난 주 미국 투자등급 발행채권의 신규발행프리미엄이 평균 5 bps 내외임을 고려하면 투자자들의 한국 및 서부발전에 대한 신뢰를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란 점이 눈에 띈다. 업계는 아시아 및 유럽 중앙은행과 대형 자산운용사들이 참여하는 등 경쟁력 있는 가격과 양질의 투자자 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것이 인상적이라는 평가다. 투자자 지역별로는 아시아 70%, 유럽/중동이 30% 배정받았다. 투자자 유형별로는 중앙은행/국부펀드 41%, 자산운용사/펀드 35%, 은행 18%, 보험사 5%, PB/기타투자자 1% 배정받았다. 특히 중앙은행/국부펀드 41% 배정은 서부발전을 포함한 한국물 채권이 초우량 안전자산으로 인정받았음을 시사한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금번 외화채권 발행을 통해 다시 한 번 서부발전에 대한 국제금융시장에서의 투자자들의 신뢰를 확인했다”며 “향후에도 신재생에너지 투자재원 확보를 위해 글로벌 금융시장을 적극 활용할 예정.”라고 말했다.

서부발전은 연초 스위스프랑 2억불을 발행하는 등 해외조달 다변화에 성공한 바 있다. 이번에 또 달러화 발행에서 역대 발전사 최저가산금리를 달성해 내는 기염을 토했다.

이번 달러채권 주간사는 씨티글로벌마켓증권, 크레디아그리콜 및 HSBC가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