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래 “명품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기대”
조승래 “명품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기대”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7.15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구 건축허가에 ‘환영’ 입장, “더 이상 지체와 혼란 곤란”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유성갑)이 15일 유성복합터미널 건축허가 발표에 환영 입장을 나타내며 “명품 복합터미널로 완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날 오후 ‘유성구의 유성복합터미널 건축허가 발표에 부쳐’라는 보도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차질 없는 사업 진행을 위해 유성구와 사업자의 노력을 당부했다.

앞서 유성구는 이날 ㈜케이피아이에이치가 신청한 유성복합터미널 신축공사 건축허가를 처리했다. 이날 건축허가에 따라 이달 중 시 구조안전전문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8월 내 착공에 들어간다는 게 유성구 측 설명이다.

이에 조 의원은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의 건축허가를 환영한다”며 “오랜 기대와 염원을 담은 복합터미널인 만큼, 많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명품 복합터미널로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유성복합터미널은 지난 12년 3명의 대전시장을 거쳐 추진되었으나 지금까지 시작도 못한 채 답보해왔다”며 “이번 유성구 건축허가로 이르면 오는 8월 착공, 사업이 본격 추진될 예정”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조 의원은 특히 “유성복합터미널은 많은 우여곡절 끝에 시작되는 사업”이라며 “더 이상의 지체와 혼란은 곤란하다. 차질 없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당국과 사업자의 각고의 노력을 당부한다”고 했다.

그는 또 “아울러 유성복합터미널이 대전시와 인근 지역의 여객 수요를 책임지는 동시에, 문화·주거·상업 수요도 충족시킬 수 있는 명실상부한 명품 복합터미널로 완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성복합터미널은 지하7층, 지상10층 연면적 29만 4371㎡ 규모로 건축되며, 여객자동차터미널 이외에 오피스텔, 상업시설이 결합한 복합문화시설로 조성된다.

인접부지에는 유성구보건소 신축공사를 시작해 유성복합터미널 완공 시기와 맞물려 유성구보건소가 이전할 예정이다. 유성복합터미널 예상 완공 시기는 오는 2021년 12월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