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세종도시교통공사 승무사원 절도범 붙잡아 화제
김영우 세종도시교통공사 승무사원 절도범 붙잡아 화제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7.13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도시교통공사가 불의를 그냥 지나치지 않고 절도범을 검거한 김용우씨에게 모범사원 표창장을 수여 했다. 표창장 수여후 고칠진 사장과 김씨(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세종도시교통공사가 불의를 그냥 지나치지 않고 절도범을 검거한 김영우씨에게 모범사원 표창장을 수여 했다. 표창장 수여후 고칠진 사장과 김씨(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세종도시교통공사 승무사원 김영우씨(49)가 최근 절도범을 붙잡아 화제가 되고 있다.

김씨는 지난 8일 밤 9시 대전 중구의 한 백화점에서 절도용의자가 경찰과 보안요원을 피해 달아던 것을 보고 300미터를 바로 쫒아가서 절도용의자를 붙잡았다.

김씨는 “불의를 목격한 순간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며 "시민의 교통안전을 책임지는 교통공기업 승무사원으로서 평소 직장에서 사회적 안전과 배려에 대한 교육을 많이 받았었는데 몸에 밴 교육효과로 반응했다.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밝혔다.

김 씨의 정의감은 정평이 나있다. 평소에도 성실한 생활습관으로 모범적인 인물로 직장 동료들에게 소문이 퍼져있다.

지난해에는 세종시 소담동의 한 도로에서 전복된 차량 앞유리를 깨고 운전자를 구조한 일도 있었다.

세종도시교통공사는 불의를 그냥 지나치지 않고 절도범을 검거한 김씨에게 모범사원 표창장을 수여 했다.

고칠진 세종도시교통공사 사장은 “시민의 발로 모범적인 생활을 하고 있는 김영우 승무사원은 공인의 입장으로 국민의 안전지킴이 역할을 하는 등 모두에게 귀감이 되었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앞으로 더 안전하고 편리한 대중교통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